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거 항생제 장기복용, 대장 용종 위험↑”
입력 2017.04.06 (13:25) 수정 2017.04.06 (13:39) 국제
항생제의 장기복용이 대장 용종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장 용종은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돌출되는 융기성 병변이다.

미국 하버드대학 의대 위장병 전문의 앤드루 찬 박사는 20~59세 사이에 15일~2개월 동안 항생제를 복용한 적이 있는 경우 대장에 용종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헬스데이 뉴스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여성 만6천여 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20~59세 사이에 항생제를 15일 이상 복용한 적이 여성은 항생제를 복용한 적이 없는 경우보다 대장 용종 발생률이 7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20~30세 사이에 항생제를 2개월 이상 복용한 여성은 대장 용종 발생률이 36%, 40대에서 50대 사이에 항생제를 2개월 이상 사용한 여성은 69% 더 높았다.

연구팀은 항생제가 장 박테리아의 수와 다양성을 감소시켜 해로운 박테리아에 대한 저항력을 약화시킨 결과 용종 발생률이 높아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는 여성을 대상으로 이뤄졌지만 남성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위장병학회 학술지 '소화관'(Gut) 최신호에 실렸다.
  • “과거 항생제 장기복용, 대장 용종 위험↑”
    • 입력 2017-04-06 13:25:47
    • 수정2017-04-06 13:39:17
    국제
항생제의 장기복용이 대장 용종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장 용종은 점막이 비정상적으로 자라 돌출되는 융기성 병변이다.

미국 하버드대학 의대 위장병 전문의 앤드루 찬 박사는 20~59세 사이에 15일~2개월 동안 항생제를 복용한 적이 있는 경우 대장에 용종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헬스데이 뉴스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여성 만6천여 명의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20~59세 사이에 항생제를 15일 이상 복용한 적이 여성은 항생제를 복용한 적이 없는 경우보다 대장 용종 발생률이 7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20~30세 사이에 항생제를 2개월 이상 복용한 여성은 대장 용종 발생률이 36%, 40대에서 50대 사이에 항생제를 2개월 이상 사용한 여성은 69% 더 높았다.

연구팀은 항생제가 장 박테리아의 수와 다양성을 감소시켜 해로운 박테리아에 대한 저항력을 약화시킨 결과 용종 발생률이 높아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는 여성을 대상으로 이뤄졌지만 남성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국 위장병학회 학술지 '소화관'(Gut) 최신호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