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가스는 일부’…시리아 정권 잔혹행위 재조명
입력 2017.04.06 (13:25) 수정 2017.04.06 (14:57) 국제
화학무기 사용은 시리아에서 일어나는 여러 잔혹 행위 중 하나일 뿐이라고 5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 반군과 지하디스트를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대량학살, 고문, 봉쇄 등 전통적인 전술부터 스커드 미사일, 화학무기 공습 같은 근대적 수단까지 총동원해 보호해야 할 대상인 시리아 국민을 오히려 학살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지난해 시리아 최대 도시이자 반군 거점이었던 알레포를 탈환할 때는 고대 전술인 '포위 공격전'을 이용했다.

정부가 도시를 포위하고 물자 차단을 끊어버리면서 주민 수천 명이 아사 위기에 놓였다.

아사드 정권은 지난해 9월 국제원조기구의 알레포 진입을 허용해놓고는 원조 트럭을 폭격해 20여 명이 숨지는 일도 있었다.

대량학살이나 고문 같은 인권 유린 행위도 끊이지 않고 있다.

국제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최근 6년 사이에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정부 수용소 한곳에서만 5천~1만 3천 명이 사형됐다고 밝혔다.

수용 환경도 참혹해 음식이나 물, 약품, 기본적인 위생 상태가 부실한 것은 물론, 가혹한 구타가 일상적으로 자행된다.

이슬람 사원이나 학교, 시장 같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겨냥한 공습도 빈번하다.

정부군은 반군 거점을 공격한다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폭발물을 투하해 대규모 민간인 희생자를 양산했다.

심지어 병원까지 공습해 6년에 걸친 내전기간 동안 파괴된 병원이 300곳을 웃돈다고 민간의료구호단체인 '인권을 위한 의사들'(PHR)은 밝혔다.

아울러 시리아의 인권 위반 실태 감시 단체인 '위반기록센터'(VDC)는 포격 및 폭파 희생자 수가 3만 8천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 칸셰이쿤에서 일어난 사건처럼 최근에는 화학무기 살포도 전술 중 하나로 이용되고 있다.

현지서 이들을 본 한 의사는 피해자들에게서 눈동자가 바늘구멍만큼 작아지는 등 신경작용제나 금지된 독극물에 노출됐을 때와 같은 증세가 나타났다며 화학무기 공격 가능성을 제기했다.

시리아 정부군은 이전에도 염소가스를 사용해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았다.

VDC에 따르면 이런 화학무기나 독가스 공격으로 인한 희생자가 1천100명을 넘는다.
  • ‘독가스는 일부’…시리아 정권 잔혹행위 재조명
    • 입력 2017-04-06 13:25:47
    • 수정2017-04-06 14:57:28
    국제
화학무기 사용은 시리아에서 일어나는 여러 잔혹 행위 중 하나일 뿐이라고 5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 반군과 지하디스트를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대량학살, 고문, 봉쇄 등 전통적인 전술부터 스커드 미사일, 화학무기 공습 같은 근대적 수단까지 총동원해 보호해야 할 대상인 시리아 국민을 오히려 학살하고 있다고 고발했다.

지난해 시리아 최대 도시이자 반군 거점이었던 알레포를 탈환할 때는 고대 전술인 '포위 공격전'을 이용했다.

정부가 도시를 포위하고 물자 차단을 끊어버리면서 주민 수천 명이 아사 위기에 놓였다.

아사드 정권은 지난해 9월 국제원조기구의 알레포 진입을 허용해놓고는 원조 트럭을 폭격해 20여 명이 숨지는 일도 있었다.

대량학살이나 고문 같은 인권 유린 행위도 끊이지 않고 있다.

국제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는 최근 6년 사이에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 정부 수용소 한곳에서만 5천~1만 3천 명이 사형됐다고 밝혔다.

수용 환경도 참혹해 음식이나 물, 약품, 기본적인 위생 상태가 부실한 것은 물론, 가혹한 구타가 일상적으로 자행된다.

이슬람 사원이나 학교, 시장 같은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겨냥한 공습도 빈번하다.

정부군은 반군 거점을 공격한다며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폭발물을 투하해 대규모 민간인 희생자를 양산했다.

심지어 병원까지 공습해 6년에 걸친 내전기간 동안 파괴된 병원이 300곳을 웃돈다고 민간의료구호단체인 '인권을 위한 의사들'(PHR)은 밝혔다.

아울러 시리아의 인권 위반 실태 감시 단체인 '위반기록센터'(VDC)는 포격 및 폭파 희생자 수가 3만 8천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 주 칸셰이쿤에서 일어난 사건처럼 최근에는 화학무기 살포도 전술 중 하나로 이용되고 있다.

현지서 이들을 본 한 의사는 피해자들에게서 눈동자가 바늘구멍만큼 작아지는 등 신경작용제나 금지된 독극물에 노출됐을 때와 같은 증세가 나타났다며 화학무기 공격 가능성을 제기했다.

시리아 정부군은 이전에도 염소가스를 사용해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았다.

VDC에 따르면 이런 화학무기나 독가스 공격으로 인한 희생자가 1천100명을 넘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