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첫 검정고시 8일 시행…6천여 명 응시
입력 2017.04.06 (13:28) 수정 2017.04.06 (13:37)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첫 초·중·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8일 시내 13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검정고시에는 초졸 507명, 중졸 1천394명, 고졸 4천303명 등 총 6천204명이 응시한다. 장애인 44명과 재소자 10명도 시험을 치른다. 시험별 고사장은 초졸은 선린중 1곳이며 중졸은 신도림중·무학중 등 2곳, 고졸은 은평중·공릉중·송파중·목운중·신반포중·대방중·숭곡중 등 7곳이다.

교육청은 장애인과 재소자를 위한 특수고사장 3곳을 별도로 마련,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시각장애)과 서울경운학교(기타장애), 서울남부교도소(재소자)에서도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장애인을 위한 고사장에서는 대독·대필·확대문제지 등의 편의를 제공한다.

고사 당일에는 수험표와 신분증을 꼭 가져가야 하며, 수험표를 분실했을 경우 사진을 지참해 고사장 고사 본부에서 임시수험표를 발급받으면 된다.

초졸 응시자는 검은색 볼펜, 중졸·고졸 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을 각각 답안지 작성용으로 준비해야 한다.

시험 도중 휴대전화 등 통신기기를 소지한 사실이 발각되면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무조건 부정행위로 간주한다.

합격자는 5월 11일 교육청 홈페이지와 자동응답안내서비스를 통해 발표한다.
  • 올해 첫 검정고시 8일 시행…6천여 명 응시
    • 입력 2017-04-06 13:28:30
    • 수정2017-04-06 13:37:54
    사회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첫 초·중·고졸 학력인정 검정고시를 8일 시내 13개 고사장에서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검정고시에는 초졸 507명, 중졸 1천394명, 고졸 4천303명 등 총 6천204명이 응시한다. 장애인 44명과 재소자 10명도 시험을 치른다. 시험별 고사장은 초졸은 선린중 1곳이며 중졸은 신도림중·무학중 등 2곳, 고졸은 은평중·공릉중·송파중·목운중·신반포중·대방중·숭곡중 등 7곳이다.

교육청은 장애인과 재소자를 위한 특수고사장 3곳을 별도로 마련, 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시각장애)과 서울경운학교(기타장애), 서울남부교도소(재소자)에서도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장애인을 위한 고사장에서는 대독·대필·확대문제지 등의 편의를 제공한다.

고사 당일에는 수험표와 신분증을 꼭 가져가야 하며, 수험표를 분실했을 경우 사진을 지참해 고사장 고사 본부에서 임시수험표를 발급받으면 된다.

초졸 응시자는 검은색 볼펜, 중졸·고졸 응시자는 컴퓨터용 수성사인펜을 각각 답안지 작성용으로 준비해야 한다.

시험 도중 휴대전화 등 통신기기를 소지한 사실이 발각되면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무조건 부정행위로 간주한다.

합격자는 5월 11일 교육청 홈페이지와 자동응답안내서비스를 통해 발표한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