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금융권 대출 어려워진다
입력 2017.04.06 (13:51) 수정 2017.04.06 (13:54) 경제
상호저축은행과 상호금융조합 등 '제2금융권'의 대출 태도지수가 조사 이후 최저를 기록하면서 올해 2분기에는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등에서도 대출을 받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오늘(6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를 보면 2분기 저축은행의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21로 1분기(-18)보다 3포인트 추가 하락하면서 2013년 4분기 조사를 시작한 뒤 최저를 기록했다.

상호금융(-40), 생명보험사(-24) 역시 1분기보다 하락하면서 조사개시(2014년 1분기) 뒤 가장 낮았다.

대출태도 지수는 금융권의 대출 동향과 전망을 나타낸 것으로 전망치가 마이너스면 금리나 만기연장 조건 등 대출심사를 강화하겠다고 응답한 금융회사가 대출심사를 완화하겠다고 밝힌 업체보다 많다는 뜻이다.

한국은행은 또 2금융권이 전망하는 2분기 신용위험지수도 1분기보다 모두 상승했고, 특히 신용카드(31)와 상호금융(37), 생보사(32) 지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내 은행이 전망한 올해 2분기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7로 1분기(-19)보다 다소 상승했지만 2015년 4분기부터 이어진 마이너스 행진을 벗어나지 못했다.

2분기 신용위험지수는 26으로 1분기(24)보다 2포인트 올랐다. 대기업(20)과 가계(17)는 1분기보다 떨어졌지만,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지수(33)는 1분기보다 6포인트 오르며 지난해 3분기(33)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대출수요지수는 8로 1분기(12)보다 하락했고, 특히 가계를 대상으로 한 주택담보대출 수요지수는 1분기 7에서 2분기 -10으로 급락했다.

2분기엔 주택거래 둔화와 금리상승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란 전망이 반영된 결과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17일 국내 은행 15개, 상호저축은행 16개, 신용카드사 8개, 생명보험회사 10개, 상호금융조합 150개 등 총 199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 제2금융권 대출 어려워진다
    • 입력 2017-04-06 13:51:26
    • 수정2017-04-06 13:54:03
    경제
상호저축은행과 상호금융조합 등 '제2금융권'의 대출 태도지수가 조사 이후 최저를 기록하면서 올해 2분기에는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등에서도 대출을 받기가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오늘(6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를 보면 2분기 저축은행의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21로 1분기(-18)보다 3포인트 추가 하락하면서 2013년 4분기 조사를 시작한 뒤 최저를 기록했다.

상호금융(-40), 생명보험사(-24) 역시 1분기보다 하락하면서 조사개시(2014년 1분기) 뒤 가장 낮았다.

대출태도 지수는 금융권의 대출 동향과 전망을 나타낸 것으로 전망치가 마이너스면 금리나 만기연장 조건 등 대출심사를 강화하겠다고 응답한 금융회사가 대출심사를 완화하겠다고 밝힌 업체보다 많다는 뜻이다.

한국은행은 또 2금융권이 전망하는 2분기 신용위험지수도 1분기보다 모두 상승했고, 특히 신용카드(31)와 상호금융(37), 생보사(32) 지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내 은행이 전망한 올해 2분기 대출태도지수 전망치는 -7로 1분기(-19)보다 다소 상승했지만 2015년 4분기부터 이어진 마이너스 행진을 벗어나지 못했다.

2분기 신용위험지수는 26으로 1분기(24)보다 2포인트 올랐다. 대기업(20)과 가계(17)는 1분기보다 떨어졌지만, 중소기업의 신용위험지수(33)는 1분기보다 6포인트 오르며 지난해 3분기(33)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대출수요지수는 8로 1분기(12)보다 하락했고, 특히 가계를 대상으로 한 주택담보대출 수요지수는 1분기 7에서 2분기 -10으로 급락했다.

2분기엔 주택거래 둔화와 금리상승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감소세로 돌아설 것이란 전망이 반영된 결과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17일 국내 은행 15개, 상호저축은행 16개, 신용카드사 8개, 생명보험회사 10개, 상호금융조합 150개 등 총 199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