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 대행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철저히 점검해야”
입력 2017.04.06 (15:48) 수정 2017.04.06 (15:52)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요건 완화에 따라 수도권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실시 등 비상저감조치 준비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국민 우려를 고려해 기존 대책을 보완하고, 시·도 교육청과 협조해 학교에서 미세먼지 대응 매뉴얼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는 4월 중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우조선 구조조정 등 안보와 경제 분야 대내외 리스크가 큰 상황"이라며 "추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발생 가능한 모든 상황에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세월호 선체 육상거치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미수습자 수습, 선체조사 등의 후속 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텔라 데이지호 실종과 관련해 우루과이·아르헨티나·브라질 등 인접국 군 함정을 투입하는 등 실종선원 수색에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고, 해외 발생 재난사고에 대한 신고·대응체계를 점검해 보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황 대행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철저히 점검해야”
    • 입력 2017-04-06 15:48:57
    • 수정2017-04-06 15:52:24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요건 완화에 따라 수도권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실시 등 비상저감조치 준비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오늘(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국민 우려를 고려해 기존 대책을 보완하고, 시·도 교육청과 협조해 학교에서 미세먼지 대응 매뉴얼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정부는 4월 중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우조선 구조조정 등 안보와 경제 분야 대내외 리스크가 큰 상황"이라며 "추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발생 가능한 모든 상황에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세월호 선체 육상거치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미수습자 수습, 선체조사 등의 후속 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텔라 데이지호 실종과 관련해 우루과이·아르헨티나·브라질 등 인접국 군 함정을 투입하는 등 실종선원 수색에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고, 해외 발생 재난사고에 대한 신고·대응체계를 점검해 보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