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미러 접히지 않은 車 ‘범행 대상’…수법 가지각색
입력 2017.04.06 (17:10) 수정 2017.04.06 (17:1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차량털이로 인한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문을 잠그지 않은 차량을 털거나 심지어 유리창을 깨고 털어가기도 하는데요,

어떻게 하면 이런 피해를 막을 수 있을까요?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택시 안을 살피는 10대들.

뒷 유리창을 깨고 몸을 넣습니다.

차 안에 있는 현금을 훔치는 겁니다.

범행이 찍힐까봐 블랙박스에서 카드까지 빼내 달아납니다.

17살 양 모 군 등은 10여 차례에 걸쳐 택시에서 금품 360만 원 어치를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버스에서 비상탈출용 망치를 훔쳐 택시 유리창을 깨는 데 썼습니다.

<녹취> 피해 택시기사 : "유리창을 깨면 경보가 안 울려요, 주차해놓고 아침 6시에 일 나오니까 그렇게 돼있더라고..."

차량의 뒷문을 열어보는 한 남성.

마치 자기 차인 듯 올라타 무언가를 들고 나옵니다.

잠그지 않은 차량만 골라 턴 26살 오 모 씨입니다.

최근에 출시되는 차량은 대부분 이렇게 차량 문이 잠기면 백미러도 자동으로 접힙니다.

피의자 오 씨는 이런 점을 노리고 백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량을 주 범행대상으로 삼았습니다.

이렇게 훔친 금품이 20여 차례에 걸쳐 천만 원어치에 이릅니다.

<인터뷰>조남청(대덕경찰서 강력계장) : "차량에 현금이나 귀중품을 보관하지 말고 부득이 보관할 경우에는 밖으로 귀중품이나 현금이 노출되지 않게 보관해주시고요."

또, CCTV가 설치된 곳이나 사람 통행이 많은 곳에 주차를 하면 차량털이 가능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백미러 접히지 않은 車 ‘범행 대상’…수법 가지각색
    • 입력 2017-04-06 17:12:52
    • 수정2017-04-06 17:16:22
    뉴스 5
<앵커 멘트>

차량털이로 인한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문을 잠그지 않은 차량을 털거나 심지어 유리창을 깨고 털어가기도 하는데요,

어떻게 하면 이런 피해를 막을 수 있을까요?

박병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택시 안을 살피는 10대들.

뒷 유리창을 깨고 몸을 넣습니다.

차 안에 있는 현금을 훔치는 겁니다.

범행이 찍힐까봐 블랙박스에서 카드까지 빼내 달아납니다.

17살 양 모 군 등은 10여 차례에 걸쳐 택시에서 금품 360만 원 어치를 훔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버스에서 비상탈출용 망치를 훔쳐 택시 유리창을 깨는 데 썼습니다.

<녹취> 피해 택시기사 : "유리창을 깨면 경보가 안 울려요, 주차해놓고 아침 6시에 일 나오니까 그렇게 돼있더라고..."

차량의 뒷문을 열어보는 한 남성.

마치 자기 차인 듯 올라타 무언가를 들고 나옵니다.

잠그지 않은 차량만 골라 턴 26살 오 모 씨입니다.

최근에 출시되는 차량은 대부분 이렇게 차량 문이 잠기면 백미러도 자동으로 접힙니다.

피의자 오 씨는 이런 점을 노리고 백미러가 접히지 않은 차량을 주 범행대상으로 삼았습니다.

이렇게 훔친 금품이 20여 차례에 걸쳐 천만 원어치에 이릅니다.

<인터뷰>조남청(대덕경찰서 강력계장) : "차량에 현금이나 귀중품을 보관하지 말고 부득이 보관할 경우에는 밖으로 귀중품이나 현금이 노출되지 않게 보관해주시고요."

또, CCTV가 설치된 곳이나 사람 통행이 많은 곳에 주차를 하면 차량털이 가능성을 낮출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박병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