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트럼프 통화, 日요청으로 성사
입력 2017.04.06 (17:29) 수정 2017.04.06 (17:3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6일 오전 통화는 일본 측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6시 33분부터 약 35분간 진행된 통화에서 양 정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이 위험한 도발행위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면서, '미국은 동맹국인 일본을 100% 지지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북핵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이 연대해야 한다는 데도 목소리를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또 통화 후 기자들에게 "오늘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북한 문제에 대해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일본으로서 주목하겠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소개했다.

북한에 대한 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있었음을 시사한 발언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두 정상이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한미일 3국의 긴밀한 연대와 함께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중국 견제 포석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해를 표명했다는 뜻이어서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역할'이 어떤 식으로 다뤄질지 주목된다.
  • 아베-트럼프 통화, 日요청으로 성사
    • 입력 2017-04-06 17:29:08
    • 수정2017-04-06 17:33:39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6일 오전 통화는 일본 측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6시 33분부터 약 35분간 진행된 통화에서 양 정상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강행이 위험한 도발행위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모든 선택지가 테이블 위에 있다'면서, '미국은 동맹국인 일본을 100% 지지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북핵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이 연대해야 한다는 데도 목소리를 함께 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또 통화 후 기자들에게 "오늘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는 만큼 북한 문제에 대해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일본으로서 주목하겠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소개했다.

북한에 대한 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는 중국을 염두에 두고 있었음을 시사한 발언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두 정상이 통화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한미일 3국의 긴밀한 연대와 함께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의 중국 견제 포석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이해를 표명했다는 뜻이어서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국의 역할'이 어떤 식으로 다뤄질지 주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