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성모병원 “한국인 갑상선암 과잉진료 아니다”
입력 2017.04.06 (17:39) 수정 2017.04.06 (17:41) 사회
갑상선암 과잉진단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한국인 갑상선암은 과잉진료가 아니라는 주장이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연구팀은 2008년에서 2014년 병원에서 '유두 갑상선암종'으로 진단받은 환자 6,269명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미국 국립암연구소는 갑상선암 재분류를 통해 전체 갑상선암의 10~20%가 '더 이상 암이 아니다'라고 발표한 바 있는데, 연구팀은 우리나라 갑상선암 환자들에게 이 기준을 적용했더니, 전체의 2%만 암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미국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면 한국인 갑상선암 환자 중 '더 이상 암이 아닌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아져 한국은 과잉진료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연구팀은 또 '더 이상 암이 아닌 환자' 중에 2%는 면역기관의 일종인 림프절에 암이 전이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6,000명이 넘는 한국인 환자를 분석해 과잉진료에 대한 반박 근거를 제시한 것으로 '북미 병리학회 공식학술지(Modern Pathology)'에 실렸다.

  • 서울성모병원 “한국인 갑상선암 과잉진료 아니다”
    • 입력 2017-04-06 17:39:09
    • 수정2017-04-06 17:41:48
    사회
갑상선암 과잉진단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한국인 갑상선암은 과잉진료가 아니라는 주장이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연구팀은 2008년에서 2014년 병원에서 '유두 갑상선암종'으로 진단받은 환자 6,269명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미국 국립암연구소는 갑상선암 재분류를 통해 전체 갑상선암의 10~20%가 '더 이상 암이 아니다'라고 발표한 바 있는데, 연구팀은 우리나라 갑상선암 환자들에게 이 기준을 적용했더니, 전체의 2%만 암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미국 기준을 그대로 적용하면 한국인 갑상선암 환자 중 '더 이상 암이 아닌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아져 한국은 과잉진료가 아니라는 주장이다.

연구팀은 또 '더 이상 암이 아닌 환자' 중에 2%는 면역기관의 일종인 림프절에 암이 전이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6,000명이 넘는 한국인 환자를 분석해 과잉진료에 대한 반박 근거를 제시한 것으로 '북미 병리학회 공식학술지(Modern Pathology)'에 실렸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