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장 “가계대출 증가세 확대 우려”…관리강화 예고
입력 2017.04.06 (17:58) 수정 2017.04.06 (18:09) 경제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4월 이후 계절적 요인으로 분양물량이 증가하면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관리강화를 예고했다.

진 원장은 오늘 가계부채 상황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유관기관과 협업해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1분기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분기 대비 6조 원 늘어나며 증가폭이 작년 같은 기간의 9조 9천억 원보다 줄었다.

그러나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 7천억 원 늘어 작년 1분기와 비교해 증가 폭에 변화가 없었다.

진 원장은 "은행권은 가계대출 증가액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한 반면 제2금융권은 1분기로 보면 대출 규모가 크게 증가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지속적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금감원장 “가계대출 증가세 확대 우려”…관리강화 예고
    • 입력 2017-04-06 17:58:39
    • 수정2017-04-06 18:09:06
    경제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4월 이후 계절적 요인으로 분양물량이 증가하면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관리강화를 예고했다.

진 원장은 오늘 가계부채 상황 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유관기관과 협업해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 1분기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분기 대비 6조 원 늘어나며 증가폭이 작년 같은 기간의 9조 9천억 원보다 줄었다.

그러나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 7천억 원 늘어 작년 1분기와 비교해 증가 폭에 변화가 없었다.

진 원장은 "은행권은 가계대출 증가액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한 반면 제2금융권은 1분기로 보면 대출 규모가 크게 증가한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지속적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