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뛰는 달걀값…소매점서 한 판에 만 원 육박
입력 2017.04.06 (18:08) 수정 2017.04.06 (18:14)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설 연휴 이후 안정세를 보이던 계란값이 AI 여파와 학교 급식 재개 등의 영향으로 다시 오르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어제 30개들이 특란 기준 계란 평균 소매가는 7천509원까지 올랐습니다.

이는 한 달 전보다는 약 200원, 1년 전 보다는 2천 원 이상 급등한 것입니다.

소규모 슈퍼마켓 등 일선 소매점에서는 계란 한 판 가격이 만 원에 육박하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 다시 뛰는 달걀값…소매점서 한 판에 만 원 육박
    • 입력 2017-04-06 18:10:31
    • 수정2017-04-06 18:14:28
    통합뉴스룸ET
설 연휴 이후 안정세를 보이던 계란값이 AI 여파와 학교 급식 재개 등의 영향으로 다시 오르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어제 30개들이 특란 기준 계란 평균 소매가는 7천509원까지 올랐습니다.

이는 한 달 전보다는 약 200원, 1년 전 보다는 2천 원 이상 급등한 것입니다.

소규모 슈퍼마켓 등 일선 소매점에서는 계란 한 판 가격이 만 원에 육박하는 경우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