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흑인 생명 소중’ 시위 소재 음료 광고 철회
입력 2017.04.06 (20:33) 수정 2017.04.06 (20:4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미국 전역에서 벌어진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는 시위에서 중무장한 경찰 앞에 드레스를 입고 마주서 저항하던 흑인 여성의 사진입니다.

미국 유명 음료회사가 이 모습을 토대로 광고를 제작했다 비난에 휩싸였습니다.

이 광고는 각자 자기 일을 하던 사람들이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시위 현장을 목격한 뒤 동참하게 된다는 줄거리인데요.

참가자들이 웃는 등 경쾌하게 묘사된 시위 모습에 네티즌들은 해당 음료회사가 흑인 생명 운동을 가볍게 취급하며 돈을 벌려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결국 음료회사는 광고를 철회하고 공식으로 사과했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美, ‘흑인 생명 소중’ 시위 소재 음료 광고 철회
    • 입력 2017-04-06 20:29:52
    • 수정2017-04-06 20:40:17
    글로벌24
지난해 미국 전역에서 벌어진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는 시위에서 중무장한 경찰 앞에 드레스를 입고 마주서 저항하던 흑인 여성의 사진입니다.

미국 유명 음료회사가 이 모습을 토대로 광고를 제작했다 비난에 휩싸였습니다.

이 광고는 각자 자기 일을 하던 사람들이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는 시위 현장을 목격한 뒤 동참하게 된다는 줄거리인데요.

참가자들이 웃는 등 경쾌하게 묘사된 시위 모습에 네티즌들은 해당 음료회사가 흑인 생명 운동을 가볍게 취급하며 돈을 벌려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결국 음료회사는 광고를 철회하고 공식으로 사과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