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주자 ‘분주’…지역·정책 행보
입력 2017.04.06 (23:12) 수정 2017.04.07 (00:0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각 정당의 대선 후보들은 오늘도 전국 각지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문재인,홍준표,유승민 후보는 지역을 방문했고, 안철수 후보는 토론회에 참석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본선 진출 뒤 첫 지역행보로 호남을 택했습니다.

광양제철소와 5.18민주묘역을 잇따라 방문하며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의 통합을 강조했고, 목포신항에서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하나는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고 한편으로 통합을 해 내는 것이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광주 5.18 민주묘역을 참배하고 묘비를 어루만지며 민주 열사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 "(5.18 희생자 분들의) 그 희생으로 한국의 민주주의가 한 걸음 더 나가 성숙해진 계기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호남 방문 뒤에는 충청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대선 승리의 결의를 다졌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토론회에 참석해 대통령이 되면 편을 구분하지 않고 그 분야 최고 인재를 등용하겠다며 '대탕평 내각'을 약속했습니다.

'4차 산업 혁명시대'엔 민간에 최대한 자율성을 부여해 기업이 주도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정부가 먼저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민간에서 먼저 결정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형태로 가야합니다."

경남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지역 경제를 위해 대우조선해양을 반드시 살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대선 후보) : "민영화를 해서 대우조선해양이 우리 경제에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대 안철수 양강구도는 퇴행적인 정치공학의 산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대선주자 ‘분주’…지역·정책 행보
    • 입력 2017-04-06 23:13:17
    • 수정2017-04-07 00:00:41
    뉴스라인
<앵커 멘트>

각 정당의 대선 후보들은 오늘도 전국 각지에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문재인,홍준표,유승민 후보는 지역을 방문했고, 안철수 후보는 토론회에 참석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본선 진출 뒤 첫 지역행보로 호남을 택했습니다.

광양제철소와 5.18민주묘역을 잇따라 방문하며 산업화와 민주화 세력의 통합을 강조했고, 목포신항에서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하나는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고 한편으로 통합을 해 내는 것이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광주 5.18 민주묘역을 참배하고 묘비를 어루만지며 민주 열사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녹취>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 "(5.18 희생자 분들의) 그 희생으로 한국의 민주주의가 한 걸음 더 나가 성숙해진 계기가 됐다고 생각합니다."

호남 방문 뒤에는 충청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대선 승리의 결의를 다졌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토론회에 참석해 대통령이 되면 편을 구분하지 않고 그 분야 최고 인재를 등용하겠다며 '대탕평 내각'을 약속했습니다.

'4차 산업 혁명시대'엔 민간에 최대한 자율성을 부여해 기업이 주도하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선 후보) : "정부가 먼저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민간에서 먼저 결정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형태로 가야합니다."

경남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한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는 지역 경제를 위해 대우조선해양을 반드시 살리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녹취> 유승민(바른정당 대선 후보) : "민영화를 해서 대우조선해양이 우리 경제에 장기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대 안철수 양강구도는 퇴행적인 정치공학의 산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