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파트 비리 713곳…관리비 횡령 최다
입력 2017.04.06 (23:26) 수정 2017.04.06 (23:4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배우 김부선 씨의 폭로로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받았던 아파트 관리 비리 기억하십니까?

관리비를 횡령하거나 이를 들키지 않기위해 회계자료를 조작하는 등의 아파트 관리 비리가 정부 단속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3년된 아파트 단지입니다.

낡은 벽 곳곳을 페인트칠하고 있습니다.

노후 시설 수리를 위해 이 아파트가 모아놨어야 할 장기수선 충당금은 46억 원, 하지만 장부엔 7억 원 뿐이었습니다.

최근 부패척결 추진단의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녹취>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음성변조) : "장기수선충당금을 몇만원씩 부과하면 주민들이 가만히 안 있죠. 우리만 그런게 아니라 다 그럴꺼야 전국 아파트가.."

수원의 아파트 용역업체는 비품 구입비를 몰래 인상하는 방법으로 5천7백만 원을 챙겼습니다.

<녹취>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음성변조) : "관행적으로 그런 게 이익에 포함됐던 것 같아요. 경비원들 사소한 사고나 그런게 발생하면 (처리해야 하고요.)"

심지어 관리비 2억 7천만 원을 횡령해 개인 빚을 갚는데 쓴 아파트 단지 경리 직원도 있었고 재활용 수입 8천만 원을 무단 사용한 관리소장도 있었습니다.

비리를 막을 외부회계감사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회계사 한 명이 한 아파트 150여 개 단지의 감사가 모두 부실감사로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한 개 단지를 살피는데 고작 하루 반나절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이번 정부 단속에서 관리 비리가 적발된 아파트 단지는 모두 713곳.

부정 사례만 3천 건이 넘습니다.

관리비 횡령 등 예산·회계분야 비리가 가장 많았고, 시설물 보수 등 공사·용역분야가 뒤를 이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아파트 비리 713곳…관리비 횡령 최다
    • 입력 2017-04-06 23:28:22
    • 수정2017-04-06 23:42:51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배우 김부선 씨의 폭로로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받았던 아파트 관리 비리 기억하십니까?

관리비를 횡령하거나 이를 들키지 않기위해 회계자료를 조작하는 등의 아파트 관리 비리가 정부 단속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이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3년된 아파트 단지입니다.

낡은 벽 곳곳을 페인트칠하고 있습니다.

노후 시설 수리를 위해 이 아파트가 모아놨어야 할 장기수선 충당금은 46억 원, 하지만 장부엔 7억 원 뿐이었습니다.

최근 부패척결 추진단의 단속에 적발됐습니다.

<녹취>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음성변조) : "장기수선충당금을 몇만원씩 부과하면 주민들이 가만히 안 있죠. 우리만 그런게 아니라 다 그럴꺼야 전국 아파트가.."

수원의 아파트 용역업체는 비품 구입비를 몰래 인상하는 방법으로 5천7백만 원을 챙겼습니다.

<녹취>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음성변조) : "관행적으로 그런 게 이익에 포함됐던 것 같아요. 경비원들 사소한 사고나 그런게 발생하면 (처리해야 하고요.)"

심지어 관리비 2억 7천만 원을 횡령해 개인 빚을 갚는데 쓴 아파트 단지 경리 직원도 있었고 재활용 수입 8천만 원을 무단 사용한 관리소장도 있었습니다.

비리를 막을 외부회계감사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회계사 한 명이 한 아파트 150여 개 단지의 감사가 모두 부실감사로 적발되기도 했습니다.

한 개 단지를 살피는데 고작 하루 반나절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이번 정부 단속에서 관리 비리가 적발된 아파트 단지는 모두 713곳.

부정 사례만 3천 건이 넘습니다.

관리비 횡령 등 예산·회계분야 비리가 가장 많았고, 시설물 보수 등 공사·용역분야가 뒤를 이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