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방카 트럼프’ 브랜드 작년 대선 후에도 中서 계속 제품수송
입력 2017.04.06 (23:46) 수정 2017.04.07 (00:0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에도 불구하고 맏딸 이방카의 패션 브랜드인 '이방카 트럼프'의 제품 중 상당수는 여전히 중국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NBC방송은 6일(현지시간) 작년 11월 8일 대선 이후 지금까지 이 브랜드가 중국과 싱가포르에서 제품을 만들어 미국으로 수송해온 경우가 56건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의 경우는 3건이었고 나머지는 상하이와 홍콩에서 출발한 것들이다.

2016년 1월 1일 이후를 기준으로 보면 이 브랜드가 아시아에서 제품을 수송한 경우가 215건에 달했다. 다만 여기에는 중국이 아닌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가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

수입 아이템에는 원피스, 스웨터, 블라우스 등 모든 제품이 망라된 것으로 보도됐다.

두 매체는 이는 장기 계약에 따른 것으로, 이방카가 아버지의 대선 당선 후에는 중국에 제품생산을 주문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방카 트럼프'의 의류는 30여 개의 유명 브랜드를 취급하는 'G-III 어패럴'이라는 회사가 수입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방카 트럼프'의 제품의 미국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그러나 미국에서 팔리는 의류의 97%, 신발류의 98%가 외국서 만들어져 수입된 제품임을 상기시키면서 현재로써는 생산 기반시설 등에서 미국 내 생산이 여의치 않다고 말했다.
  • ‘이방카 트럼프’ 브랜드 작년 대선 후에도 中서 계속 제품수송
    • 입력 2017-04-06 23:46:01
    • 수정2017-04-07 00:03:43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에도 불구하고 맏딸 이방카의 패션 브랜드인 '이방카 트럼프'의 제품 중 상당수는 여전히 중국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NBC방송은 6일(현지시간) 작년 11월 8일 대선 이후 지금까지 이 브랜드가 중국과 싱가포르에서 제품을 만들어 미국으로 수송해온 경우가 56건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의 경우는 3건이었고 나머지는 상하이와 홍콩에서 출발한 것들이다.

2016년 1월 1일 이후를 기준으로 보면 이 브랜드가 아시아에서 제품을 수송한 경우가 215건에 달했다. 다만 여기에는 중국이 아닌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가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

수입 아이템에는 원피스, 스웨터, 블라우스 등 모든 제품이 망라된 것으로 보도됐다.

두 매체는 이는 장기 계약에 따른 것으로, 이방카가 아버지의 대선 당선 후에는 중국에 제품생산을 주문하지 않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이방카 트럼프'의 의류는 30여 개의 유명 브랜드를 취급하는 'G-III 어패럴'이라는 회사가 수입하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방카 트럼프'의 제품의 미국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그러나 미국에서 팔리는 의류의 97%, 신발류의 98%가 외국서 만들어져 수입된 제품임을 상기시키면서 현재로써는 생산 기반시설 등에서 미국 내 생산이 여의치 않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