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나이티드항공 강제퇴거 승객, 막강 변호인단 구성
입력 2017.04.13 (05:12) 수정 2017.04.13 (05:22) 국제
유나이티드항공 기내에서 좌석을 포기하라는 항공사 측 요구에 순순히 응하지 않았다가 강제로 끌어내려진 피해자가 막강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법적 대응에 나섰다.

12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은 유나이티드항공 사태 피해자인 베트남계 미국인 의사 데이비드 다오(69) 박사가 개인 상해 소송 분야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토머스 데메트리오(70) 변호사와 기업 상대 소송 전문 스티븐 골란(56) 변호사에게 소송 대리를 맡겼다고 보도했다.

데메트리오 변호사는 미국 법률전문 매체 '내셔널 로 저널'(NLJ)이 선정한 미국 톱10 변호사, 일리노이주 톱10 소송전문 변호사에 이름을 올린 바 있는 베테랑 법조인으로, 시카고 변호사협회장과 일리노이 소송변호사협회장 등을 지냈다.

시카고 원고대리전문 변호사협회 밥 클리포드는 "데미트리오 변호사가 이 사건을 수임하면서 유나이티드항공은 발 디딜 틈이 없어졌다"며 "그는 항공 소송 전반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다오 박사의 입장을 잘 대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유나이티드항공의 대응을 좌지우지할 능력을 갖췄다"고 평했다.
  • 유나이티드항공 강제퇴거 승객, 막강 변호인단 구성
    • 입력 2017-04-13 05:12:48
    • 수정2017-04-13 05:22:57
    국제
유나이티드항공 기내에서 좌석을 포기하라는 항공사 측 요구에 순순히 응하지 않았다가 강제로 끌어내려진 피해자가 막강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법적 대응에 나섰다.

12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은 유나이티드항공 사태 피해자인 베트남계 미국인 의사 데이비드 다오(69) 박사가 개인 상해 소송 분야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토머스 데메트리오(70) 변호사와 기업 상대 소송 전문 스티븐 골란(56) 변호사에게 소송 대리를 맡겼다고 보도했다.

데메트리오 변호사는 미국 법률전문 매체 '내셔널 로 저널'(NLJ)이 선정한 미국 톱10 변호사, 일리노이주 톱10 소송전문 변호사에 이름을 올린 바 있는 베테랑 법조인으로, 시카고 변호사협회장과 일리노이 소송변호사협회장 등을 지냈다.

시카고 원고대리전문 변호사협회 밥 클리포드는 "데미트리오 변호사가 이 사건을 수임하면서 유나이티드항공은 발 디딜 틈이 없어졌다"며 "그는 항공 소송 전반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다오 박사의 입장을 잘 대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유나이티드항공의 대응을 좌지우지할 능력을 갖췄다"고 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