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물 축제 ‘송끄란’ 오늘 개막
입력 2017.04.13 (06:22) 수정 2017.04.13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적 명물인 태국의 설날 물 축제 '송끄란'이 시작됐습니다.

전 세계 관광객들이 송끄란 축제를 즐기기 위해 태국을 찾는데 오늘부터 3일 동안 태국은 물싸움 장으로 변합니다.

구본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화려한 장식을 한 코끼리들이 도로로 나섭니다.

이어 지나가는 자동차와 사람들에게 사정없이 물을 뿌립니다.

누구 하나 화를 내는 사람이 없습니다.

태국의 설날 물 축제인 송끄란이 시작됐습니다.

현지인들은 송끄란에 고향을 찾아 가족과 만나고 모든 죄와 불운을 씻는다는 의미로 불상에 물을 뿌립니다.

불교 문화에서 유래한 의식이 대표적인 관광상품인 물 축제로 발전하면서 이기간 태국 전역은 흥겨운 물 싸움장으로 변합니다.

<녹취> 데이비드 그레이(관광객) :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랍고 즐겁습니다. 거리로 나와 코끼리와 물싸움을 해 보세요. 음악 속에 모두가 웃고 있어요."

태국 당국은 축제기간 고압의 물 분사기를 이용해 물을 뿌리는 등 위험한 행동이나 과도한 노출, 물놀이장에서의 주류 판매 등은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축제 기간 대규모 경찰과 군 병력을 동원해 주요 도시의 경비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기간 대규모 고향 방문이 있는데다 연중 가장 많은 음주 운전 사망자가 발생하는 만큼 대대적인 교통 단속을 실시합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 태국 물 축제 ‘송끄란’ 오늘 개막
    • 입력 2017-04-13 06:30:46
    • 수정2017-04-13 07:19: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세계적 명물인 태국의 설날 물 축제 '송끄란'이 시작됐습니다.

전 세계 관광객들이 송끄란 축제를 즐기기 위해 태국을 찾는데 오늘부터 3일 동안 태국은 물싸움 장으로 변합니다.

구본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화려한 장식을 한 코끼리들이 도로로 나섭니다.

이어 지나가는 자동차와 사람들에게 사정없이 물을 뿌립니다.

누구 하나 화를 내는 사람이 없습니다.

태국의 설날 물 축제인 송끄란이 시작됐습니다.

현지인들은 송끄란에 고향을 찾아 가족과 만나고 모든 죄와 불운을 씻는다는 의미로 불상에 물을 뿌립니다.

불교 문화에서 유래한 의식이 대표적인 관광상품인 물 축제로 발전하면서 이기간 태국 전역은 흥겨운 물 싸움장으로 변합니다.

<녹취> 데이비드 그레이(관광객) : "믿을 수 없을 만큼 놀랍고 즐겁습니다. 거리로 나와 코끼리와 물싸움을 해 보세요. 음악 속에 모두가 웃고 있어요."

태국 당국은 축제기간 고압의 물 분사기를 이용해 물을 뿌리는 등 위험한 행동이나 과도한 노출, 물놀이장에서의 주류 판매 등은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축제 기간 대규모 경찰과 군 병력을 동원해 주요 도시의 경비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기간 대규모 고향 방문이 있는데다 연중 가장 많은 음주 운전 사망자가 발생하는 만큼 대대적인 교통 단속을 실시합니다.

방콕에서 KBS 뉴스 구본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