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U-20 백승호, 체력 완성에 ‘안간힘’
입력 2017.04.13 (06:24) 수정 2017.04.13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백승호가 유일한 약점으로 지적돼온 체력을 키우느라 여념이 없는데요.

다른 선수들보다 일주일 먼저 파주에 들아와서 파워 프로그램으로 체력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박자 빠른 슈팅력과 제공권 등 기술적인 부분은 이미 성인 수준에 올라선 백승호.

20세 이하 월드컵 대표팀의 에이스로 성장한 백승호는 체력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왔습니다.

백승호는 지난달 4개국 국제축구 대회에서 2골을 뽑아냈지만, 풀타임을 뛴 적은 한 경기도 없습니다.

이 때문에 신태용 감독은 플라비우 체력 담당 코치에게 백승호 몸만들기 프로젝트를 지시했습니다.

<인터뷰> 신태용(U-20 축구대표팀 감독) : "백승호 선수가 제가 생각할 때는 45분에서 50분 정도 체력밖에 안 갖고 있기 때문에 80분, 90분을 다 뛰고 이겨낼 수 있는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다른 선수들보다 일주일 먼저 파주에 입소한 백승호는 파워 프로그램을 통해 서서히 몸의 변화를 느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승호(U-20 축구대표팀 공격수) : "파워 훈련을 하다보니까 몸도 잘나가는 것 같고, 운동 할 때도 몸이 가벼운 것 같아요."

백승호의 체력이 완성되면 20세 이하 대표팀은 이승우와 함께 완벽한 양날개를 갖추게 됩니다.

한 달여 남은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진가를 드러내기 위해 백승호가 체력이라는 마지막 퍼즐을 맞춰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U-20 백승호, 체력 완성에 ‘안간힘’
    • 입력 2017-04-13 06:32:11
    • 수정2017-04-13 07:19: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20세 이하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백승호가 유일한 약점으로 지적돼온 체력을 키우느라 여념이 없는데요.

다른 선수들보다 일주일 먼저 파주에 들아와서 파워 프로그램으로 체력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반박자 빠른 슈팅력과 제공권 등 기술적인 부분은 이미 성인 수준에 올라선 백승호.

20세 이하 월드컵 대표팀의 에이스로 성장한 백승호는 체력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왔습니다.

백승호는 지난달 4개국 국제축구 대회에서 2골을 뽑아냈지만, 풀타임을 뛴 적은 한 경기도 없습니다.

이 때문에 신태용 감독은 플라비우 체력 담당 코치에게 백승호 몸만들기 프로젝트를 지시했습니다.

<인터뷰> 신태용(U-20 축구대표팀 감독) : "백승호 선수가 제가 생각할 때는 45분에서 50분 정도 체력밖에 안 갖고 있기 때문에 80분, 90분을 다 뛰고 이겨낼 수 있는 체력을 만들기 위해서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다른 선수들보다 일주일 먼저 파주에 입소한 백승호는 파워 프로그램을 통해 서서히 몸의 변화를 느끼고 있습니다.

<인터뷰> 백승호(U-20 축구대표팀 공격수) : "파워 훈련을 하다보니까 몸도 잘나가는 것 같고, 운동 할 때도 몸이 가벼운 것 같아요."

백승호의 체력이 완성되면 20세 이하 대표팀은 이승우와 함께 완벽한 양날개를 갖추게 됩니다.

한 달여 남은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진가를 드러내기 위해 백승호가 체력이라는 마지막 퍼즐을 맞춰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