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나토, 더는 쓸모없지 않다”
입력 2017.04.13 (06:43) 수정 2017.04.13 (07:0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서방의 집단안보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대해 더는 쓸모없거나 진부하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방미 중인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한 직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과 앞으로 테러와의 싸움에서 나토가 무엇을 더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면서 "오래전 내가 나토에 대해 불평을 했는데 나토는 변했고 이제 테러리즘과 맞서 싸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예전에 나토가 쓸모없다(obsolete)고 말했는데 이제는 더는 쓸모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나토는 국제 평화와 안보를 지키는 방어벽"이라면서 "내가 월요일(10일)에 몬테네그로의 29번째 나토 가입안에 서명했는데 앞으로 파트너십을 향상하고 향후 다가올 미래의 도전과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모든 나토 회원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나토 회원국들이 방위비는 공정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방위비 증액을 공개 압박했다.

그는 "공통의 도전과제에 직면한 상황에서 우리는 나토 회원국들이 재정적 의무를 다하고 그들이 내야 할 것을 내도록 확실하게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트럼프 “나토, 더는 쓸모없지 않다”
    • 입력 2017-04-13 06:43:39
    • 수정2017-04-13 07:04:30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서방의 집단안보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대해 더는 쓸모없거나 진부하지 않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방미 중인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한 직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스톨텐베르크 사무총장과 앞으로 테러와의 싸움에서 나토가 무엇을 더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면서 "오래전 내가 나토에 대해 불평을 했는데 나토는 변했고 이제 테러리즘과 맞서 싸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가 예전에 나토가 쓸모없다(obsolete)고 말했는데 이제는 더는 쓸모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나토는 국제 평화와 안보를 지키는 방어벽"이라면서 "내가 월요일(10일)에 몬테네그로의 29번째 나토 가입안에 서명했는데 앞으로 파트너십을 향상하고 향후 다가올 미래의 도전과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모든 나토 회원국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나토 회원국들이 방위비는 공정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방위비 증액을 공개 압박했다.

그는 "공통의 도전과제에 직면한 상황에서 우리는 나토 회원국들이 재정적 의무를 다하고 그들이 내야 할 것을 내도록 확실하게 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