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시진핑과 北 위협 관련 좋은 통화”
입력 2017.04.13 (06:59) 수정 2017.04.13 (07: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북한 위협에 대해 좋은 얘기를 나눴다고 어젯밤 통화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북한 위협과 관련한 미중 대화를 고려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핵의 심각성을 또다시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 해결에 중국의 적극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미국 대통령) : "시진핑 주석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를 돕고 싶어할 거로 생각합니다. 무역 등 여러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좋은 무역 관계를 유지하는 길은 중국이 북한 문제에서 우리를 돕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 함의 한반도 배치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는 김정은이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며 북한 위협에 대한 고강도 경고 발언도 내놨습니다.

<녹취>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는 지구에서 최강의 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김정은은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힙니다."

자신은 이라크 모술 폭격 당시 상대에게 대비할 시간을 줬던 오바마와는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도발하면 사전 경고 없는 군사 행동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대목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관련한 미·중 대화를 고려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정상회담 나흘 만인 어젯밤 북한 위협과 관련해 시 주석과 좋은 통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시 주석과 통화가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논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압박 요청에 시 주석이 어느 정도 호응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윱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트럼프 “시진핑과 北 위협 관련 좋은 통화”
    • 입력 2017-04-13 07:07:59
    • 수정2017-04-13 07:53: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주석과 북한 위협에 대해 좋은 얘기를 나눴다고 어젯밤 통화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북한 위협과 관련한 미중 대화를 고려한 조치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이재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 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핵의 심각성을 또다시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 해결에 중국의 적극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미국 대통령) : "시진핑 주석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를 돕고 싶어할 거로 생각합니다. 무역 등 여러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좋은 무역 관계를 유지하는 길은 중국이 북한 문제에서 우리를 돕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 함의 한반도 배치는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는 김정은이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며 북한 위협에 대한 고강도 경고 발언도 내놨습니다.

<녹취>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는 지구에서 최강의 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김정은은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힙니다."

자신은 이라크 모술 폭격 당시 상대에게 대비할 시간을 줬던 오바마와는 다르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도발하면 사전 경고 없는 군사 행동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되는 대목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관련한 미·중 대화를 고려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정상회담 나흘 만인 어젯밤 북한 위협과 관련해 시 주석과 좋은 통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시 주석과 통화가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논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압박 요청에 시 주석이 어느 정도 호응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이윱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