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실베스터 스탤론, 워너 브러더스 상대 소송 제기
입력 2017.04.13 (10:04) 수정 2017.04.13 (10:07) 국제
'로키'와 '람보' 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영화배우 실베스터 스탤론이 미국 메이저 영화사인 워너브러더스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스탤론은 1990년대 초반 자신이 출연한 영화 '데몰리션맨'이 큰 수입을 올렸는데도 자신의 회사에 배분된 이익은 터무니없이 작았다며, 워너브러더스가 자신을 착취했다고 주장했다.

스탤론은 당시 데몰리션맨이 올린 수입은 6천690만 달러(766억 원)였으며, 자신이 영화 수입의 15%를 받기로 돼 있었지만 200만 달러(23억 원)밖에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데몰리션맨'은 스탤론이 미래 시대 냉동 상태에서 깨어나 범죄와 싸우는 줄거리의 SF 영화로, 웨슬리 스나입스 등이 함께 출연했다.
  • 실베스터 스탤론, 워너 브러더스 상대 소송 제기
    • 입력 2017-04-13 10:04:08
    • 수정2017-04-13 10:07:09
    국제
'로키'와 '람보' 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할리우드 영화배우 실베스터 스탤론이 미국 메이저 영화사인 워너브러더스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스탤론은 1990년대 초반 자신이 출연한 영화 '데몰리션맨'이 큰 수입을 올렸는데도 자신의 회사에 배분된 이익은 터무니없이 작았다며, 워너브러더스가 자신을 착취했다고 주장했다.

스탤론은 당시 데몰리션맨이 올린 수입은 6천690만 달러(766억 원)였으며, 자신이 영화 수입의 15%를 받기로 돼 있었지만 200만 달러(23억 원)밖에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데몰리션맨'은 스탤론이 미래 시대 냉동 상태에서 깨어나 범죄와 싸우는 줄거리의 SF 영화로, 웨슬리 스나입스 등이 함께 출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