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총재, 트럼프 비판 “무역장벽은 자해행위”
입력 2017.04.13 (10:43) 수정 2017.04.13 (10:47) 국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현지시각으로 어제(12일) 브뤼셀에서 열린 강연을 통해, 무역장벽을 세우는 것은 개선 조짐을 보이는 세계 경제에 자해를 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고도로 연결된 현 세계에서 각국의 정책은 국경을 넘어서는 큰 파급 효과를 내는 경향"이라고 말하고 "비유적으로 말해 우리는 같은 배를 타고 있는 셈이며, 이것이 바로 우리가 각국에 강력한 국제협력을 지지할 것을 권고해야 하는 까닭"이라고 말했다.

이어 2008년의 세계 경제 침체가 2차 경제 대공황으로 번지는 것을 막는 데는 국제협력이 필수적이었다고 말하고 IMF는 세계 각지에서 소득과 생활 수준의 현저한 증가를 뒷받침한 국제협력을 증진하는 데 기여했다고 주장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또 "무역을 규제하는 것은 공급망을 파괴하고 글로벌 산업생산을 해치며 산업 자재와 소비재의 가격을 부풀리는 자해 행위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특히 소득의 상당 부분을 소비하는 저소득층이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이라고 우려했다.
  • IMF총재, 트럼프 비판 “무역장벽은 자해행위”
    • 입력 2017-04-13 10:43:03
    • 수정2017-04-13 10:47:45
    국제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 IMF 총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정책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현지시각으로 어제(12일) 브뤼셀에서 열린 강연을 통해, 무역장벽을 세우는 것은 개선 조짐을 보이는 세계 경제에 자해를 가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고도로 연결된 현 세계에서 각국의 정책은 국경을 넘어서는 큰 파급 효과를 내는 경향"이라고 말하고 "비유적으로 말해 우리는 같은 배를 타고 있는 셈이며, 이것이 바로 우리가 각국에 강력한 국제협력을 지지할 것을 권고해야 하는 까닭"이라고 말했다.

이어 2008년의 세계 경제 침체가 2차 경제 대공황으로 번지는 것을 막는 데는 국제협력이 필수적이었다고 말하고 IMF는 세계 각지에서 소득과 생활 수준의 현저한 증가를 뒷받침한 국제협력을 증진하는 데 기여했다고 주장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또 "무역을 규제하는 것은 공급망을 파괴하고 글로벌 산업생산을 해치며 산업 자재와 소비재의 가격을 부풀리는 자해 행위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특히 소득의 상당 부분을 소비하는 저소득층이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이라고 우려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