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네시스 ‘수소연료전지 SUV 콘셉트카’ 뉴욕서 최초 공개
입력 2017.04.13 (11:42) 수정 2017.04.13 (11:45) 경제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2일(현지시간) 개막한 '2017 뉴욕 모터쇼'에서 수소연료전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카 'GV80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 'GV80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처음 선보이는 고급 SUV다.

이번에 공개된 제네시스 SUV는 수소연료와 전기 충전이 모두 가능한 친환경 플러그인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동력으로 사용한다. GV80 콘셉트의 전면부에는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과 다이아몬드 모양의 매쉬 그릴, 각각 4개의 LED로 구성된 슬림 쿼드 램프가 장착됐다. 인테리어는 '다기능 컨트롤러'를 통해 직관적인 제어시스템을 구현했다. 운전자와 승객이 독립적으로 사용 가능한 22인치 곡면 스크린이 탑재됐다. 이 차의 양산 시점은 2019년으로 예상된다.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는 미국 럭셔리카 시장을 공략할 G90, G80, G80 스포츠 등을 함께 전시했다.

현대차는 또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최근 국내에 출시한 '쏘나타 뉴 라이즈'를 북미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북미에서는 올해 3분기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며, 국내와 달리 '2018 쏘나타'라는 이름으로 판매된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뉴욕 모터쇼 전시관에 아이오닉 3종과 쏘나타 PHEV, NFL(미국 프로미식축구) 로고와 경기 사진으로 외장을 래핑한 싼타페 쇼카 등 18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기아차는 뉴욕 모터쇼에 참가해 '신형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를 미국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미국 시장에는 올해 3분기 중 출시 예정이다. 신형 프라이드는 스포티한 디자인, 향상된 편의사양, 넓은 실내공간, 강화된 주행 성능이 특징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 제네시스 ‘수소연료전지 SUV 콘셉트카’ 뉴욕서 최초 공개
    • 입력 2017-04-13 11:42:17
    • 수정2017-04-13 11:45:03
    경제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12일(현지시간) 개막한 '2017 뉴욕 모터쇼'에서 수소연료전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카 'GV80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 'GV80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처음 선보이는 고급 SUV다.

이번에 공개된 제네시스 SUV는 수소연료와 전기 충전이 모두 가능한 친환경 플러그인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동력으로 사용한다. GV80 콘셉트의 전면부에는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크레스트 그릴과 다이아몬드 모양의 매쉬 그릴, 각각 4개의 LED로 구성된 슬림 쿼드 램프가 장착됐다. 인테리어는 '다기능 컨트롤러'를 통해 직관적인 제어시스템을 구현했다. 운전자와 승객이 독립적으로 사용 가능한 22인치 곡면 스크린이 탑재됐다. 이 차의 양산 시점은 2019년으로 예상된다.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는 미국 럭셔리카 시장을 공략할 G90, G80, G80 스포츠 등을 함께 전시했다.

현대차는 또 이번 뉴욕 모터쇼에서 최근 국내에 출시한 '쏘나타 뉴 라이즈'를 북미 시장에 최초로 공개했다. 북미에서는 올해 3분기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며, 국내와 달리 '2018 쏘나타'라는 이름으로 판매된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뉴욕 모터쇼 전시관에 아이오닉 3종과 쏘나타 PHEV, NFL(미국 프로미식축구) 로고와 경기 사진으로 외장을 래핑한 싼타페 쇼카 등 18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기아차는 뉴욕 모터쇼에 참가해 '신형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를 미국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미국 시장에는 올해 3분기 중 출시 예정이다. 신형 프라이드는 스포티한 디자인, 향상된 편의사양, 넓은 실내공간, 강화된 주행 성능이 특징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