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남 암살’ 여성 피고인들 재판, 다음달 30일로 연기
입력 2017.04.13 (13:44) 수정 2017.04.13 (13:54) 국제
김정남 암살 혐의로 기소된 동남아 출신 여성 피고인들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이 다음달 30일로 연기됐다고 선데일리 등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세팡 법원의 하리스 샴 모하메드 야신 판사는 정부 각 부처에 요청한 관련 서류가 도착할 때까지 재판을 연기해 달라는 검찰의 요구를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애초 세팡 법원은 이날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5)와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29)의 사건을 병합해 샤알람 고등법원으로 이첩할 예정이었다.

시티 아이샤와 도안 티 흐엉은 지난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로 분류되는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TV쇼 촬영을 위한 몰래카메라라는 북한인 용의자들의 거짓말에 속았을 뿐이라고 주장했지만, 말레이시아 검찰은 이들이 살해 의도를 갖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한다.
  • ‘김정남 암살’ 여성 피고인들 재판, 다음달 30일로 연기
    • 입력 2017-04-13 13:44:57
    • 수정2017-04-13 13:54:35
    국제
김정남 암살 혐의로 기소된 동남아 출신 여성 피고인들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이 다음달 30일로 연기됐다고 선데일리 등 현지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세팡 법원의 하리스 샴 모하메드 야신 판사는 정부 각 부처에 요청한 관련 서류가 도착할 때까지 재판을 연기해 달라는 검찰의 요구를 받아들여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애초 세팡 법원은 이날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5)와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29)의 사건을 병합해 샤알람 고등법원으로 이첩할 예정이었다.

시티 아이샤와 도안 티 흐엉은 지난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로 분류되는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TV쇼 촬영을 위한 몰래카메라라는 북한인 용의자들의 거짓말에 속았을 뿐이라고 주장했지만, 말레이시아 검찰은 이들이 살해 의도를 갖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