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은행·국민연금 ‘협상’ 언급…대우조선 ‘채무조정안’ 변화 기류
입력 2017.04.13 (14:43) 수정 2017.04.13 (14:46) 경제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안과 관련해 산업은행과 국민연금 모두 협상을 언급하면서 지지부진했던 채무조정안 논의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오늘(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 기업 구조조정 방안 관련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이라도 국민연금 측이 제안을 내놓는다면 신중하게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국민연금이 우리가 생각지 못했던 아이디어나 좋은 뜻이 있다면 충분히 고려할 용의가 있다"며 "어떤 형태든 서로가 힘든 결정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 관계자는 오늘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산업은행 측과 만날 의향이 있고 협상의 문은 열려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이동걸 회장의 발언 직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한 관계자가 산업은행 측과 연락해 채무조정안 내용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은 대우조선해양이 발행한 회사채의 30%에 해당하는 3887억 원 분량을 보유하고 있어 사실상 구조조정 방안의 결정권을 가지고 있다.

이에 앞서 국민연금은 이르면 오늘, 늦어도 내일까지 투자위원회를 열고 대우조선해양 채무 재조정안에 대한 최종 입장을 결정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이런 만큼 국민연금이 회사채 50%를 출자전환(채권을 주식으로 바꾸는 것)하고 나머지 50%는 만기를 3년 연장한다는 채무조정안에 동의해야 대우조선해양은 유동성 위기를 넘길 수 있다.

국민연금은 그러나 채무조정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관련 자료를 재검증하고 채무조정안도 3개월 정도 미루자고 요구했고, 산업은행은 이에 대해 현실성이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조정안은 나흘 앞으로 다가온 사채권자 집회에서 수용 여부가 결정된다.
정부와 산업은행은 만약 채무조정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일종의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P-Plan)'이 불가피하다며 현재 90% 정도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 산업은행·국민연금 ‘협상’ 언급…대우조선 ‘채무조정안’ 변화 기류
    • 입력 2017-04-13 14:43:31
    • 수정2017-04-13 14:46:28
    경제
대우조선해양 채무조정안과 관련해 산업은행과 국민연금 모두 협상을 언급하면서 지지부진했던 채무조정안 논의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오늘(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 기업 구조조정 방안 관련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이라도 국민연금 측이 제안을 내놓는다면 신중하게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국민연금이 우리가 생각지 못했던 아이디어나 좋은 뜻이 있다면 충분히 고려할 용의가 있다"며 "어떤 형태든 서로가 힘든 결정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 관계자는 오늘 K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산업은행 측과 만날 의향이 있고 협상의 문은 열려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이동걸 회장의 발언 직후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의 한 관계자가 산업은행 측과 연락해 채무조정안 내용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연금은 대우조선해양이 발행한 회사채의 30%에 해당하는 3887억 원 분량을 보유하고 있어 사실상 구조조정 방안의 결정권을 가지고 있다.

이에 앞서 국민연금은 이르면 오늘, 늦어도 내일까지 투자위원회를 열고 대우조선해양 채무 재조정안에 대한 최종 입장을 결정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이런 만큼 국민연금이 회사채 50%를 출자전환(채권을 주식으로 바꾸는 것)하고 나머지 50%는 만기를 3년 연장한다는 채무조정안에 동의해야 대우조선해양은 유동성 위기를 넘길 수 있다.

국민연금은 그러나 채무조정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며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관련 자료를 재검증하고 채무조정안도 3개월 정도 미루자고 요구했고, 산업은행은 이에 대해 현실성이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의 채무조정안은 나흘 앞으로 다가온 사채권자 집회에서 수용 여부가 결정된다.
정부와 산업은행은 만약 채무조정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일종의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P-Plan)'이 불가피하다며 현재 90% 정도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