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승환, 시즌 첫 무실점…추신수, 2경기 연속 안타
입력 2017.04.13 (14:46)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한국인 마무리 오승환(35)이 올 시즌 첫 무실점 투구를 했다.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는 테이블세터진에 복귀해 2경기 연속 안타를 쳐냈다.

오승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2017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팀이 9회초 3점을 더해 6-1로 달아난 9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팀의 5번째 투수로 등판한 오승환은 비록 2루타 하나를 내줬으나 실점 없이 1이닝을 마무리 짓고 4경기 만에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오승환은 전날을 포함해 앞선 3경기 등판에서 모두 실점하며 12.27까지 치솟았던 평균자책점을 9.64로 끌어내렸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4번 대니얼 머피를 공 4개로 요리했다.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포심 패스트볼(148㎞)이 한복판에 몰렸지만, 머피의 타구는 평범한 중견수 뜬공이었다.

하지만 오승환은 라이언 짐머맨을 맞아 2구째 슬라이더가 밋밋하게 들어가면서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내줬다.

실점 위기에 몰린 오승환은 그러나 제이슨 워스를 상대로는 4구째 슬라이더가 이번에는 제대로 휘어진 덕분에 우익수 뜬공을 유도해냈다.

오승환은 맷 위터스를 좌익수 뜬공 처리하고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세인트루이스는 워싱턴을 6-1로 제압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좌완 공략에 또 한 번 성공하며 2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방문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전날에는 7번 지명타자로 나와 3타수 1안타 1볼넷을 얻은 추신수는 2경기 연속 안타를 쳐냈으나 시즌 타율은 0.238에서 0.231(26타수 6안타)로 떨어졌다.

앞선 두 타석에서 병살타,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초 1사 1루에서 바뀐 투수 좌완 호세 알바레스의 7구째 몸쪽 포심 패스트볼(145㎞)을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빗맞은 타구였으나 코스가 좋았다. 좌익수는 물론 수비 시프트로 유격수 자리까지 수비 위치를 옮긴 3루수가 잡을 수 없는 곳에 타구가 떨어졌다.

전날에도 에인절스 좌완 선발 타일러 스캑스를 상대로 안타를 쳐냈던 추신수는 2경기 연속 안타를 모두 좌완을 상대로 뽑아냈다.

추신수는 7회초 1사에서 헛스윙 삼진, 9회초 1사에서는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6-3으로 앞선 9회초 2사 1, 2루에서 루그네드 오도어가 우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3루타를 쳐내 쐐기점을 뽑고 8-3으로 승리했다.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외야수 김현수(29)는 결승타를 치고 난 뒤 3경기 연속 결장했다.

볼티모어의 벅 쇼월터 감독은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경기에서 보스턴이 우완 너클볼 투수 스티븐 라이트를 선발로 내세우자 라이트와 상대전적(6타수 무안타)을 이유로 엔트리에서 김현수를 제외했다.

이날까지 볼티모어가 치른 7경기 중 단 3경기에만 나온 김현수는 타율 0.333(9타수 3안타)에 1타점을 기록 중이다.

볼티모어는 김현수가 결장했지만, 대포 5방을 터트려 보스턴에 12-5 대승을 거두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김현수 대신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트레이 만치니는 연타석 홈런 포함 2안타 4타점을 쓸어담았다.
  • 오승환, 시즌 첫 무실점…추신수, 2경기 연속 안타
    • 입력 2017-04-13 14:46:13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한국인 마무리 오승환(35)이 올 시즌 첫 무실점 투구를 했다.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는 테이블세터진에 복귀해 2경기 연속 안타를 쳐냈다.

오승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 2017 메이저리그 방문경기에서 팀이 9회초 3점을 더해 6-1로 달아난 9회말 마운드에 올랐다.

팀의 5번째 투수로 등판한 오승환은 비록 2루타 하나를 내줬으나 실점 없이 1이닝을 마무리 짓고 4경기 만에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오승환은 전날을 포함해 앞선 3경기 등판에서 모두 실점하며 12.27까지 치솟았던 평균자책점을 9.64로 끌어내렸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4번 대니얼 머피를 공 4개로 요리했다.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포심 패스트볼(148㎞)이 한복판에 몰렸지만, 머피의 타구는 평범한 중견수 뜬공이었다.

하지만 오승환은 라이언 짐머맨을 맞아 2구째 슬라이더가 밋밋하게 들어가면서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내줬다.

실점 위기에 몰린 오승환은 그러나 제이슨 워스를 상대로는 4구째 슬라이더가 이번에는 제대로 휘어진 덕분에 우익수 뜬공을 유도해냈다.

오승환은 맷 위터스를 좌익수 뜬공 처리하고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세인트루이스는 워싱턴을 6-1로 제압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좌완 공략에 또 한 번 성공하며 2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방문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전날에는 7번 지명타자로 나와 3타수 1안타 1볼넷을 얻은 추신수는 2경기 연속 안타를 쳐냈으나 시즌 타율은 0.238에서 0.231(26타수 6안타)로 떨어졌다.

앞선 두 타석에서 병살타,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초 1사 1루에서 바뀐 투수 좌완 호세 알바레스의 7구째 몸쪽 포심 패스트볼(145㎞)을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빗맞은 타구였으나 코스가 좋았다. 좌익수는 물론 수비 시프트로 유격수 자리까지 수비 위치를 옮긴 3루수가 잡을 수 없는 곳에 타구가 떨어졌다.

전날에도 에인절스 좌완 선발 타일러 스캑스를 상대로 안타를 쳐냈던 추신수는 2경기 연속 안타를 모두 좌완을 상대로 뽑아냈다.

추신수는 7회초 1사에서 헛스윙 삼진, 9회초 1사에서는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텍사스는 6-3으로 앞선 9회초 2사 1, 2루에서 루그네드 오도어가 우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3루타를 쳐내 쐐기점을 뽑고 8-3으로 승리했다.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외야수 김현수(29)는 결승타를 치고 난 뒤 3경기 연속 결장했다.

볼티모어의 벅 쇼월터 감독은 이날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경기에서 보스턴이 우완 너클볼 투수 스티븐 라이트를 선발로 내세우자 라이트와 상대전적(6타수 무안타)을 이유로 엔트리에서 김현수를 제외했다.

이날까지 볼티모어가 치른 7경기 중 단 3경기에만 나온 김현수는 타율 0.333(9타수 3안타)에 1타점을 기록 중이다.

볼티모어는 김현수가 결장했지만, 대포 5방을 터트려 보스턴에 12-5 대승을 거두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김현수 대신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트레이 만치니는 연타석 홈런 포함 2안타 4타점을 쓸어담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