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람선 화재 사고 대비 합동훈련 실시
입력 2017.04.13 (15:47) 수정 2017.04.13 (15:49) 사회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가 13일 인천 앞바다에서 유람선 화재사고에 대비한 합동 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국민안전의 날'이자 세월호 참사 3주기인 오는 16일을 앞두고 민·관·군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게 인명을 구조하는 데 초점을 맞춰 1시간가량 진행됐다.

훈련에는 해경, 소방, 해군, 한국해양구조협회, 민간해양구조대 등 12개 관계기관 190명이 참가했고 경비함정을 비롯해 선박 12척, 고속단정 3척, 헬기 3대도 투입됐다.

훈련은 승객 40명을 태운 400톤급 유람선 내 기관실에서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펼쳐졌다.

선장의 구조요청을 받은 해경은 상황전파 후 항공기를 이용해 화상 환자를 이송했고, 해상에 추락한 승객과 선내 잔류 승객을 구조한 뒤 해양오염 사고에 대비해 사고 선박 주변에 기름 방지막을 치는 순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 유람선 화재 사고 대비 합동훈련 실시
    • 입력 2017-04-13 15:47:26
    • 수정2017-04-13 15:49:10
    사회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가 13일 인천 앞바다에서 유람선 화재사고에 대비한 합동 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국민안전의 날'이자 세월호 참사 3주기인 오는 16일을 앞두고 민·관·군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속하게 인명을 구조하는 데 초점을 맞춰 1시간가량 진행됐다.

훈련에는 해경, 소방, 해군, 한국해양구조협회, 민간해양구조대 등 12개 관계기관 190명이 참가했고 경비함정을 비롯해 선박 12척, 고속단정 3척, 헬기 3대도 투입됐다.

훈련은 승객 40명을 태운 400톤급 유람선 내 기관실에서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펼쳐졌다.

선장의 구조요청을 받은 해경은 상황전파 후 항공기를 이용해 화상 환자를 이송했고, 해상에 추락한 승객과 선내 잔류 승객을 구조한 뒤 해양오염 사고에 대비해 사고 선박 주변에 기름 방지막을 치는 순으로 훈련을 진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