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앞두고 계열사 전직 진행
입력 2017.04.13 (17:55) 수정 2017.04.13 (18:06) 경제
현대중공업이 오는 6월 군산조선소 가동을 중단을 앞두고 군산조선소 인력 가운데 희망자들에 한해 계열사로 전직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군산조선소 근무 인력을 대상으로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 및 현대미포조선 전직 희망 신청을 받고 있다고 오늘(13일) 밝혔다. 당초 군산조선소에는 700여 명이 근무했으며, 이중 300여 명이 본사가 있는 울산 현대중공업으로 전환 배치돼 현재 남은 인력은 400명가량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들 400명 중 희망자는 계열사로 전환 배치하고, 나머지는 울산 현대중공업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은 전남 영암에 있고, 현대미포조선은 울산에 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은 지난해 6월 4도크의 가동을 중단했고, 최근 5도크도 가동을 멈췄다.
  •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앞두고 계열사 전직 진행
    • 입력 2017-04-13 17:55:36
    • 수정2017-04-13 18:06:12
    경제
현대중공업이 오는 6월 군산조선소 가동을 중단을 앞두고 군산조선소 인력 가운데 희망자들에 한해 계열사로 전직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군산조선소 근무 인력을 대상으로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 및 현대미포조선 전직 희망 신청을 받고 있다고 오늘(13일) 밝혔다. 당초 군산조선소에는 700여 명이 근무했으며, 이중 300여 명이 본사가 있는 울산 현대중공업으로 전환 배치돼 현재 남은 인력은 400명가량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들 400명 중 희망자는 계열사로 전환 배치하고, 나머지는 울산 현대중공업으로 배치할 계획이다. 계열사인 현대삼호중공업은 전남 영암에 있고, 현대미포조선은 울산에 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은 지난해 6월 4도크의 가동을 중단했고, 최근 5도크도 가동을 멈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