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차바’ 피해 복구 6월까지 마무리
입력 2017.04.13 (18:39) 수정 2017.04.14 (06:05) 사회
국민안전처는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한 복구 작업을 6월까지 마무리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경상남도 등 남부지방을 강타한 태풍 차바는 공공시설 2천771곳 등 총 2천150억 원 규모의 재산피해를 입혔다.

국민안전처는 지금까지 5천4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 가운데 공공시설 천275곳 등에 대한 복구를 끝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운대 마린시티 등 대규모 사업장 37곳에 대한 복구 작업은 기간이 좀 더 길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관련 기관과 함께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 태풍 ‘차바’ 피해 복구 6월까지 마무리
    • 입력 2017-04-13 18:39:15
    • 수정2017-04-14 06:05:23
    사회
국민안전처는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로 피해를 본 지역에 대한 복구 작업을 6월까지 마무리하겠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경상남도 등 남부지방을 강타한 태풍 차바는 공공시설 2천771곳 등 총 2천150억 원 규모의 재산피해를 입혔다.

국민안전처는 지금까지 5천4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이 가운데 공공시설 천275곳 등에 대한 복구를 끝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운대 마린시티 등 대규모 사업장 37곳에 대한 복구 작업은 기간이 좀 더 길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관련 기관과 함께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