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하대, 한진해운 채권 매입 의혹 갈수록 확산
입력 2017.04.15 (06:52) 수정 2017.04.15 (15: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월 한진해운이 파산하기 1년여 전 인하대학교가 한진해운 채권을 백억 원 넘게 샀다가 결국 모두 손실을 보게 됐는데요.

당시 채권구입 과정에서 여러가지 석연치 않은 일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하대학교가 교비 적립금으로 매입한 한진해운 채권은 130억.

매입시기는 2012년부터 3년간입니다.

같은 기간 한진해운 채권거래는 모두 20여 건.

대부분 1, 2억 단위의 거래인 데 비해 유독 인하대만 서너 차례에 걸쳐 130억 원어치를 사들였습니다.

문제는 당시 인하대가 매입한 채권 가격입니다.

민간 평가기관이 책정한 시장수익률 6%대보다 낮은 5.6%로 샀습니다.

낮은 수익률로 산 것은 시가보다 비싸게 샀다는 것입니다.

<녹취> 투자회사 임원 : "민평사보다 높은 가격에 사는 것은 당일날 바로 손실이 장부가로 찍히기 때문에 정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KBS가 확보한 재단측 자체조사 결과는 의혹을 더 키웁니다.

기금운영위원회를 통해 상품선정이 돼야 하지만 규정과 달리 사무처에서 독자적으로 이뤄지면서 위원회의 심의나 의결 절차도 모두 무시됐습니다.

<인터뷰> 신규철(인천평화복지연대) : "한진해운의 위험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결과적으로 인하대가 채권을 사줘서 누군가는 이득을 봤고..결국 그 손실을 인하대가 떠안았다고 볼 수 밖게 없습니다."

학교측은 그러나 명확한 답변을 거부합니다.

<인터뷰> 인하대학교 사무처 관계자 : "(한진해운 채권 관련해서 취재하는게 있는데요...) 저희 홍보팀에 문의해주세요..죄송합니다."

한진해운 파산 전 발생한 수상한 채권거래는 단순한 투자실패를 넘어선 또다른 의혹으로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 인하대, 한진해운 채권 매입 의혹 갈수록 확산
    • 입력 2017-04-15 06:55:03
    • 수정2017-04-15 15:56:0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2월 한진해운이 파산하기 1년여 전 인하대학교가 한진해운 채권을 백억 원 넘게 샀다가 결국 모두 손실을 보게 됐는데요.

당시 채권구입 과정에서 여러가지 석연치 않은 일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하대학교가 교비 적립금으로 매입한 한진해운 채권은 130억.

매입시기는 2012년부터 3년간입니다.

같은 기간 한진해운 채권거래는 모두 20여 건.

대부분 1, 2억 단위의 거래인 데 비해 유독 인하대만 서너 차례에 걸쳐 130억 원어치를 사들였습니다.

문제는 당시 인하대가 매입한 채권 가격입니다.

민간 평가기관이 책정한 시장수익률 6%대보다 낮은 5.6%로 샀습니다.

낮은 수익률로 산 것은 시가보다 비싸게 샀다는 것입니다.

<녹취> 투자회사 임원 : "민평사보다 높은 가격에 사는 것은 당일날 바로 손실이 장부가로 찍히기 때문에 정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KBS가 확보한 재단측 자체조사 결과는 의혹을 더 키웁니다.

기금운영위원회를 통해 상품선정이 돼야 하지만 규정과 달리 사무처에서 독자적으로 이뤄지면서 위원회의 심의나 의결 절차도 모두 무시됐습니다.

<인터뷰> 신규철(인천평화복지연대) : "한진해운의 위험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결과적으로 인하대가 채권을 사줘서 누군가는 이득을 봤고..결국 그 손실을 인하대가 떠안았다고 볼 수 밖게 없습니다."

학교측은 그러나 명확한 답변을 거부합니다.

<인터뷰> 인하대학교 사무처 관계자 : "(한진해운 채권 관련해서 취재하는게 있는데요...) 저희 홍보팀에 문의해주세요..죄송합니다."

한진해운 파산 전 발생한 수상한 채권거래는 단순한 투자실패를 넘어선 또다른 의혹으로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