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붕괴 당시 영상공개…다시 확인된 ‘인재’
입력 2017.04.15 (07:35) 수정 2017.04.15 (07:5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초 서울 종로구 낙원동에서 철거 중에 건물이 무너져 2명이 숨졌는데요.

최소한의 안전규정도 지키지 않아 벌어진 전형적인 인재였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건물 1층에서 굴착기로 철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인부 2명은 먼지가 나지 않도록 물을 뿌립니다.

그런데 갑자기 바닥이 꺼지고 굴착기와 인부들이 건물 잔해속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이 사고로 인부 2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안전 규정을 지키지 않은 전형적인 '인재'로 확인됐습니다.

당초 철거계획서에는 안전을 위해 지하 1층과 2층에 각각 18개씩 임시 철제 기둥을 세우기로 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실제 설치된 기둥은 세개뿐이었습니다.

즉각 반출하기로 한 철거 폐기물도 공사장에 4백톤 가량 쌓여 있었습니다.

<녹취> 채용재(서울 종로경찰서 형사과장) : "작업 속도를 빨리하기 위해서 굴착기를 21톤짜리로 바꿨고, 비용 문제 때문에 (폐기물도) 치우지 않고 계속 쌓아두고..."

철거 계획은 서류상으로만 존재했고 법적 의무인 시공사의 관리 감독도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수곤(교수/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 "시스템이 있지만 형식적이란 얘기에요.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얘기거든요."

현재 국회에는 '신고제'인 건축물 철거 규정을 '허가제'로 바꾸고 감리를 의무화하는 건축법 개정안이 계류중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붕괴 당시 영상공개…다시 확인된 ‘인재’
    • 입력 2017-04-15 07:38:45
    • 수정2017-04-15 07:55:0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해 초 서울 종로구 낙원동에서 철거 중에 건물이 무너져 2명이 숨졌는데요.

최소한의 안전규정도 지키지 않아 벌어진 전형적인 인재였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건물 1층에서 굴착기로 철거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인부 2명은 먼지가 나지 않도록 물을 뿌립니다.

그런데 갑자기 바닥이 꺼지고 굴착기와 인부들이 건물 잔해속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이 사고로 인부 2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안전 규정을 지키지 않은 전형적인 '인재'로 확인됐습니다.

당초 철거계획서에는 안전을 위해 지하 1층과 2층에 각각 18개씩 임시 철제 기둥을 세우기로 돼 있었습니다.

그런데 실제 설치된 기둥은 세개뿐이었습니다.

즉각 반출하기로 한 철거 폐기물도 공사장에 4백톤 가량 쌓여 있었습니다.

<녹취> 채용재(서울 종로경찰서 형사과장) : "작업 속도를 빨리하기 위해서 굴착기를 21톤짜리로 바꿨고, 비용 문제 때문에 (폐기물도) 치우지 않고 계속 쌓아두고..."

철거 계획은 서류상으로만 존재했고 법적 의무인 시공사의 관리 감독도 없었습니다.

<인터뷰> 이수곤(교수/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 "시스템이 있지만 형식적이란 얘기에요.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얘기거든요."

현재 국회에는 '신고제'인 건축물 철거 규정을 '허가제'로 바꾸고 감리를 의무화하는 건축법 개정안이 계류중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