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사드 보복’ 상반기 매출 손실 1조 원 예상”
입력 2017.04.15 (10:59) 수정 2017.04.15 (11:23) 경제
롯데가 지난 2월 말 성주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한 이후 중국으로부터 보복성 조치를 겪으면서 올해 상반기 관련 매출 손실이 1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자체 분석이 나왔다.

15일 롯데그룹의 잠정집계에 따르면 '사드 보복'에 따른 지난달 그룹 전체 매출 손실 규모는 2천5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중국 롯데마트 99개 지점 가운데 약 90%(87개)가 중국 당국의 강제 영업정지(74개), 불매 운동 등에 따른 자체 휴업(13개)으로 문을 닫고 있다. 나머지 문을 연 10여 개 점포에도 중국인 손님의 발길이 크게 줄어든 상태다.

지난해 롯데마트 중국 현지 매출이 1조1천290억 원, 한 달에 940억 원 꼴인 것을 감안하면 현재 롯데마트의 한 달 매출 손실만 1천억 원에 이르는 셈이다.

집계액 2천500억 원 가운데 나머지 약 1천500억 원은 '한국행 단체여행 상품 판매 금지'로 타격을 입은 롯데면세점 매출 손실과 롯데 식품 계열사의 중국 수출액 감소 등에 따른 것이다.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경우 올해 3~6월 상반기 4개월간 매출 손실 규모는 1조 원에 달할 것으로 롯데는 추산했다.

매출이 줄었지만 영업정지 상태에서도 임금 지급 등 비용 지출이 이어지면서 손익계산서상 손실도 커지고 있다.

롯데에 따르면 3월 사드 관련 영업손실은 500억 원, 4월 한달간 영업손실은 750억 원으로 추산됐다.
  • 롯데 “‘사드 보복’ 상반기 매출 손실 1조 원 예상”
    • 입력 2017-04-15 10:59:53
    • 수정2017-04-15 11:23:04
    경제
롯데가 지난 2월 말 성주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한 이후 중국으로부터 보복성 조치를 겪으면서 올해 상반기 관련 매출 손실이 1조 원에 이를 것이라는 자체 분석이 나왔다.

15일 롯데그룹의 잠정집계에 따르면 '사드 보복'에 따른 지난달 그룹 전체 매출 손실 규모는 2천5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중국 롯데마트 99개 지점 가운데 약 90%(87개)가 중국 당국의 강제 영업정지(74개), 불매 운동 등에 따른 자체 휴업(13개)으로 문을 닫고 있다. 나머지 문을 연 10여 개 점포에도 중국인 손님의 발길이 크게 줄어든 상태다.

지난해 롯데마트 중국 현지 매출이 1조1천290억 원, 한 달에 940억 원 꼴인 것을 감안하면 현재 롯데마트의 한 달 매출 손실만 1천억 원에 이르는 셈이다.

집계액 2천500억 원 가운데 나머지 약 1천500억 원은 '한국행 단체여행 상품 판매 금지'로 타격을 입은 롯데면세점 매출 손실과 롯데 식품 계열사의 중국 수출액 감소 등에 따른 것이다.

이런 추세가 계속될 경우 올해 3~6월 상반기 4개월간 매출 손실 규모는 1조 원에 달할 것으로 롯데는 추산했다.

매출이 줄었지만 영업정지 상태에서도 임금 지급 등 비용 지출이 이어지면서 손익계산서상 손실도 커지고 있다.

롯데에 따르면 3월 사드 관련 영업손실은 500억 원, 4월 한달간 영업손실은 750억 원으로 추산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