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영종도서 승용차 가로등 들이받고 전복…1명 사망
입력 2017.04.15 (19:07) 수정 2017.04.15 (19:54) 사회
오늘(15일) 오전 10시 35분쯤, 인천시 중구 운서동 영종도 해안도로에서 승용차가 도로변 가로등을 들이받고 뒤집혔다.

이 사고로 운전자 박 모(54)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사고 당시 승용차에 박 씨 외에 동승자는 없었으며,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인천 영종도서 승용차 가로등 들이받고 전복…1명 사망
    • 입력 2017-04-15 19:07:40
    • 수정2017-04-15 19:54:17
    사회
오늘(15일) 오전 10시 35분쯤, 인천시 중구 운서동 영종도 해안도로에서 승용차가 도로변 가로등을 들이받고 뒤집혔다.

이 사고로 운전자 박 모(54)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사고 당시 승용차에 박 씨 외에 동승자는 없었으며,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