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강 운항하던 요트 강풍에 표류하다 구조돼
입력 2017.04.15 (19:31) 수정 2017.04.15 (19:57) 사회
한강에서 운항하던 레저용 요트 1척이 강풍에 밀려 표류하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15일 오후 1시 40분쯤 서울 마리나에서 출항한 한 요트가 강풍에 중심을 잃고, 표류했다.

요트가 마포대교 북단 300m 지점 저 수심 수역의 바닥에 얹히면서 요트에 타고 있던 전 모(남,57) 씨 등 2명이 40분 간 해상에서 움직이지 못했지만, 오후 2시 20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한강해경센터는 이같이 좌주된 요트가 강한 바람에 밀려 중심을 잃으면 전복될 우려가 있다며 안전사고에 유의하기를 당부했다.
  • 한강 운항하던 요트 강풍에 표류하다 구조돼
    • 입력 2017-04-15 19:31:12
    • 수정2017-04-15 19:57:06
    사회
한강에서 운항하던 레저용 요트 1척이 강풍에 밀려 표류하다가 해경에 구조됐다.

15일 오후 1시 40분쯤 서울 마리나에서 출항한 한 요트가 강풍에 중심을 잃고, 표류했다.

요트가 마포대교 북단 300m 지점 저 수심 수역의 바닥에 얹히면서 요트에 타고 있던 전 모(남,57) 씨 등 2명이 40분 간 해상에서 움직이지 못했지만, 오후 2시 20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한강해경센터는 이같이 좌주된 요트가 강한 바람에 밀려 중심을 잃으면 전복될 우려가 있다며 안전사고에 유의하기를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