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선관위,‘국민투표 무효’ 野요구 기각
입력 2017.04.20 (02:40) 수정 2017.04.20 (05:46) 국제
터키 선거관리위원회(YSK)가 개헌 국민투표를 무효로 해달라는 터키 야권의 요구를 기각했다.

YSK는 19일(현지시간) 위원회를 열어 야권의 국민투표 무효화 요구를 심의한 결과 10대 1로 기각 결정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전했다. 앞서 18일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과 제2야당 인민민주당(HDP)는 16일 치러진 개헌 국민투표에 심각한 하자가 있다며 백지화를 요구했다.

야권은 선관위가 개표 당일 오후에 봉투에 선관위 봉인이 없는 투표용지도 유효 처리키로 결정·공지한 것은 부당하다며 국민투표를 무효로 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YSK는 하루만에 야권의 요구를 거부했다.

야권은 YSK의 결정이 국민투표 정당성을 훼손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CHP의 뷜렌트 테즈잔 부대표는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최대 도시 이스탄불, 수도 앙카라, 제3도시 이즈미르에서는 16일부터 매일 밤 국민투표 무효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터키당국은 이날 새벽 이스탄불에서 시위 참가자 38명을 구금했다고 터키 일간 비르귄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구금된 시위 참가자들은 HDP 당원이나 좌파 단체 자유연대당(ODP) 지도부 등 평소 터키정부에 비판적인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 터키선관위,‘국민투표 무효’ 野요구 기각
    • 입력 2017-04-20 02:40:20
    • 수정2017-04-20 05:46:02
    국제
터키 선거관리위원회(YSK)가 개헌 국민투표를 무효로 해달라는 터키 야권의 요구를 기각했다.

YSK는 19일(현지시간) 위원회를 열어 야권의 국민투표 무효화 요구를 심의한 결과 10대 1로 기각 결정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전했다. 앞서 18일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과 제2야당 인민민주당(HDP)는 16일 치러진 개헌 국민투표에 심각한 하자가 있다며 백지화를 요구했다.

야권은 선관위가 개표 당일 오후에 봉투에 선관위 봉인이 없는 투표용지도 유효 처리키로 결정·공지한 것은 부당하다며 국민투표를 무효로 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YSK는 하루만에 야권의 요구를 거부했다.

야권은 YSK의 결정이 국민투표 정당성을 훼손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CHP의 뷜렌트 테즈잔 부대표는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최대 도시 이스탄불, 수도 앙카라, 제3도시 이즈미르에서는 16일부터 매일 밤 국민투표 무효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터키당국은 이날 새벽 이스탄불에서 시위 참가자 38명을 구금했다고 터키 일간 비르귄이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구금된 시위 참가자들은 HDP 당원이나 좌파 단체 자유연대당(ODP) 지도부 등 평소 터키정부에 비판적인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