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이바라키 현서 밤새 규모4 지진 2번 잇따라 발생
입력 2017.04.20 (06:36) 수정 2017.04.20 (07:21) 국제
일본 간토(關東)지방 이바라키(茨城)현에서 20일 새벽 규모 4의 지진이 두차례 잇따라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13분과 오전 4시46분 이바라키현 북동부 히타치(日立)시에서 각각 규모 4.4와 4.2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었다.

지진으로 인근 이바라키현에서는 진도 1~4의 흔들림이 있었고, 후쿠시마(福島)현을 비롯해 도치기현, 미야기(宮城) 현, 군마(群馬)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에서 진도 1~2의 진동이 발생했다.

두 지진 모두 진원지는 이바라키현 북부로, 지원의 깊이는 10㎞였다. 현재까지 두차례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았다.


  • 日 이바라키 현서 밤새 규모4 지진 2번 잇따라 발생
    • 입력 2017-04-20 06:36:31
    • 수정2017-04-20 07:21:45
    국제
일본 간토(關東)지방 이바라키(茨城)현에서 20일 새벽 규모 4의 지진이 두차례 잇따라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13분과 오전 4시46분 이바라키현 북동부 히타치(日立)시에서 각각 규모 4.4와 4.2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었다.

지진으로 인근 이바라키현에서는 진도 1~4의 흔들림이 있었고, 후쿠시마(福島)현을 비롯해 도치기현, 미야기(宮城) 현, 군마(群馬)현, 사이타마(埼玉)현, 지바(千葉)에서 진도 1~2의 진동이 발생했다.

두 지진 모두 진원지는 이바라키현 북부로, 지원의 깊이는 10㎞였다. 현재까지 두차례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보고되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