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녁급식 중단 한 달…“컵라면으로”
입력 2017.04.20 (07:35) 수정 2017.04.20 (07:48)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 지역 고등학교 상당수가 새 학기부터 저녁 급식을 중단하면서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학교 근처 편의점에서 컵라면 등 즉석식품으로만 끼니를 때우는 학생들이 적지 않은데 영양 불균형이 우려됩니다.

홍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교 수업이 끝난 시간,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 인근 편의점에 학생들이 몰려듭니다.

컵라면과 탄산음료 등으로 저녁을 때우려는 학생들입니다.

<녹취> 고등학생(음성변조) : "(주변에) 편의점밖에 없어서 밥집이 따로 없으니까 이런 인스턴트 식품만 먹는 것 같아요."

학교 저녁 급식이 지난 3월부터 중단되면서 바깥에서 저녁을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나타난 풍경입니다.

<인터뷰> 장은수(고등학교 3학년) : "일주일 동안 라면을 먹어본 적이 있거든요.그런데 그 속도 되게 안 좋고요."

도시락을 싸주려는 학부모도 있지만, 맞벌이 가정은 그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영옥(학부모) : "솔직히 저는 이제 집에서 살림하고 하니까 도시락을 싸주든 저녁을 챙겨주든 다 할 수 있지만 저 말고 일하시는 분들은 그게 안 되는 것 같더라고요."

이 같은 변화는 경기교육청이 학생들의 자율성을 높이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저녁 급식을 하는 학교를 특별 관리하겠다는 지침을 내렸기 때문입니다.

경기도 고교 470곳 가운데 저녁 급식을 운영하는 고등학교는 지난해 86%에서 올해 36%로 크게 줄었습니다.

<녹취> 이형남(경기교육청 교육급식과장) : "(저녁 급식은) 학부모들이 감수하고 학운위 심의에서 하신다고 그러면은 하시는 거고 그래서 (학교에서 결정하는 사안입니다.)"

교육청은 학교 자율이라고 하지만, 공립고교 상당수가 저녁급식을 중단하면서 사립학교와의 형평성 문제를 학부모들은 제기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저녁급식 중단 한 달…“컵라면으로”
    • 입력 2017-04-20 07:40:34
    • 수정2017-04-20 07:48:52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경기 지역 고등학교 상당수가 새 학기부터 저녁 급식을 중단하면서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학교 근처 편의점에서 컵라면 등 즉석식품으로만 끼니를 때우는 학생들이 적지 않은데 영양 불균형이 우려됩니다.

홍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학교 수업이 끝난 시간, 경기도의 한 고등학교 인근 편의점에 학생들이 몰려듭니다.

컵라면과 탄산음료 등으로 저녁을 때우려는 학생들입니다.

<녹취> 고등학생(음성변조) : "(주변에) 편의점밖에 없어서 밥집이 따로 없으니까 이런 인스턴트 식품만 먹는 것 같아요."

학교 저녁 급식이 지난 3월부터 중단되면서 바깥에서 저녁을 해결해야 하기 때문에 나타난 풍경입니다.

<인터뷰> 장은수(고등학교 3학년) : "일주일 동안 라면을 먹어본 적이 있거든요.그런데 그 속도 되게 안 좋고요."

도시락을 싸주려는 학부모도 있지만, 맞벌이 가정은 그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영옥(학부모) : "솔직히 저는 이제 집에서 살림하고 하니까 도시락을 싸주든 저녁을 챙겨주든 다 할 수 있지만 저 말고 일하시는 분들은 그게 안 되는 것 같더라고요."

이 같은 변화는 경기교육청이 학생들의 자율성을 높이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저녁 급식을 하는 학교를 특별 관리하겠다는 지침을 내렸기 때문입니다.

경기도 고교 470곳 가운데 저녁 급식을 운영하는 고등학교는 지난해 86%에서 올해 36%로 크게 줄었습니다.

<녹취> 이형남(경기교육청 교육급식과장) : "(저녁 급식은) 학부모들이 감수하고 학운위 심의에서 하신다고 그러면은 하시는 거고 그래서 (학교에서 결정하는 사안입니다.)"

교육청은 학교 자율이라고 하지만, 공립고교 상당수가 저녁급식을 중단하면서 사립학교와의 형평성 문제를 학부모들은 제기합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