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누구나 편안한 디자인…“체험해보니 절실”
입력 2017.04.20 (07:38) 수정 2017.04.20 (0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장애인이 보행이나 이용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돕는 여러 시설물,

그런데 막상 장애인의 시선에서 보면 여전히 아쉽고 불편한 요소가 많다고 하는데요,

공공시설의 설계를 담당하는 건축 분야 공무원들이 직접 불편한 몸이 돼 시설을 체험해 봤다고 합니다.

김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축 분야 공무원들이 불편한 몸이 돼 이 곳의 시설을 체험하고 나섰습니다.

휠체어 하나가 들어가면 꽉 차는 장애인 화장실, 몸을 이동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법적 기준에 맞춘 공공시설 경사로지만 오르기 벅찹니다.

<인터뷰> 김보람(건축 담당 공무원) : "가팔라서 좀 더 완만한 형태였다면 좀 더 편하게 갈 수 있을거란 생각이 들었어요."

흰지팡이를 사용해보며 점자블록과 그 주변을 어떻게 조성해야 장애인에게 편리한 지를 알아갑니다.

<인터뷰> 김성우(건축 담당 공무원) : "감각도 없을 뿐더러 지금 땅만 짚고가는데 이쪽으로는 뭔가 부딪칠 것 같고 잘 모르겠어요 일반(블록)과 점자블록..."

장애인과 비장애인 누구나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

세면대나 싱크대는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도록 아래가 비어있어야 하고 높이도 자유롭게 조절돼야 합니다.

몸쪽으로 당겨서 여는 여닫이 문은 반대로 지지할 수 있는 벽과 휠체어 너비 만큼 공간을 두는 것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승리(지체장애인) : "제가 장애를 갖고 있다고 느껴지지 않고 같이 서로 함께 있을 수 있는 공간이 되는 것 같아요."

경기도는 올해 건축 분야 공무원 교육을 통해 장애가 없는 디자인 적용을 권장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 누구나 편안한 디자인…“체험해보니 절실”
    • 입력 2017-04-20 07:44:24
    • 수정2017-04-20 08:00:0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장애인이 보행이나 이용하는데 불편하지 않도록 돕는 여러 시설물,

그런데 막상 장애인의 시선에서 보면 여전히 아쉽고 불편한 요소가 많다고 하는데요,

공공시설의 설계를 담당하는 건축 분야 공무원들이 직접 불편한 몸이 돼 시설을 체험해 봤다고 합니다.

김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축 분야 공무원들이 불편한 몸이 돼 이 곳의 시설을 체험하고 나섰습니다.

휠체어 하나가 들어가면 꽉 차는 장애인 화장실, 몸을 이동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법적 기준에 맞춘 공공시설 경사로지만 오르기 벅찹니다.

<인터뷰> 김보람(건축 담당 공무원) : "가팔라서 좀 더 완만한 형태였다면 좀 더 편하게 갈 수 있을거란 생각이 들었어요."

흰지팡이를 사용해보며 점자블록과 그 주변을 어떻게 조성해야 장애인에게 편리한 지를 알아갑니다.

<인터뷰> 김성우(건축 담당 공무원) : "감각도 없을 뿐더러 지금 땅만 짚고가는데 이쪽으로는 뭔가 부딪칠 것 같고 잘 모르겠어요 일반(블록)과 점자블록..."

장애인과 비장애인 누구나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

세면대나 싱크대는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도록 아래가 비어있어야 하고 높이도 자유롭게 조절돼야 합니다.

몸쪽으로 당겨서 여는 여닫이 문은 반대로 지지할 수 있는 벽과 휠체어 너비 만큼 공간을 두는 것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승리(지체장애인) : "제가 장애를 갖고 있다고 느껴지지 않고 같이 서로 함께 있을 수 있는 공간이 되는 것 같아요."

경기도는 올해 건축 분야 공무원 교육을 통해 장애가 없는 디자인 적용을 권장해 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