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공장 보급 2025년까지 3만개로 상향 조정
입력 2017.04.20 (08:57) 수정 2017.04.20 (09:02) 경제
설계와 제조, 유통 등 생산 전체 과정에서 정보 통신기술을 적용하는 지능형 공장인 스마트 공장이 오는 2025년까지 3만개가 보급된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늘(20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대표들과 '중소기업 정책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를 발표했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급변하는 수요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 목표를 현재 2020년까지 1만 개에서 2025년까지 3만 개로 상향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대기업과 연계한 협력사들도 동참시키기 위해 2025년까지 10개 이상 업종에서 협력사 스마트공장도 4천500여 개를 보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기술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2020년까지 스마트공장 기반기술 연구개발(R&D)에 2천154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빅데이터, 사이버피지컬시스템(CPS), 스마트공장용 센서, 협업로봇 등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분야를 선정해 R&D와 테스트베드(시험장)를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정부는 이런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통해 2018∼2025년 2조5천억원 규모의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시장을 창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해외진출을 위해선 솔루션, 센서, 로봇 분야 등 30개 이상 기업이 참여하는 '스마트공장 얼라이언스'를 구성한다. 또 현장인력, 전문인력 등 대상별 맞춤형 교육을 통해 2025년까지 창의융합형 인재 4만명을 양성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중기중앙회와 스마트공장추진단은 '스마트공장 협력약정 체결식'을 열고 ▲ 스마트공장 확대 ▲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육성 ▲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주 장관은 "스마트공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최고 수준의 제조업 생산성을 확보할 수 있게 중소기업인들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중견기업 대표들은 수출 활성화, 현장 규제개선,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등을 건의했다.
  • 스마트공장 보급 2025년까지 3만개로 상향 조정
    • 입력 2017-04-20 08:57:02
    • 수정2017-04-20 09:02:20
    경제
설계와 제조, 유통 등 생산 전체 과정에서 정보 통신기술을 적용하는 지능형 공장인 스마트 공장이 오는 2025년까지 3만개가 보급된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오늘(20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중소기업 대표들과 '중소기업 정책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스마트 제조혁신 비전 2025'를 발표했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급변하는 수요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보급 목표를 현재 2020년까지 1만 개에서 2025년까지 3만 개로 상향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대기업과 연계한 협력사들도 동참시키기 위해 2025년까지 10개 이상 업종에서 협력사 스마트공장도 4천500여 개를 보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기술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2020년까지 스마트공장 기반기술 연구개발(R&D)에 2천154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빅데이터, 사이버피지컬시스템(CPS), 스마트공장용 센서, 협업로봇 등 우리가 잘할 수 있는 분야를 선정해 R&D와 테스트베드(시험장)를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정부는 이런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통해 2018∼2025년 2조5천억원 규모의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시장을 창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해외진출을 위해선 솔루션, 센서, 로봇 분야 등 30개 이상 기업이 참여하는 '스마트공장 얼라이언스'를 구성한다. 또 현장인력, 전문인력 등 대상별 맞춤형 교육을 통해 2025년까지 창의융합형 인재 4만명을 양성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중기중앙회와 스마트공장추진단은 '스마트공장 협력약정 체결식'을 열고 ▲ 스마트공장 확대 ▲ 스마트공장 기반산업 육성 ▲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주 장관은 "스마트공장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최고 수준의 제조업 생산성을 확보할 수 있게 중소기업인들이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중견기업 대표들은 수출 활성화, 현장 규제개선,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등을 건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