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음달부터 용산-대전 구간서도 ‘ITX-청춘’ 운행
입력 2017.04.20 (10:09) 수정 2017.04.20 (10:18) 경제
다음 달 1일부터 경부선 서울 용산∼대전 구간에도 새마을호급 열차인 'ITX-청춘' 열차가 운행된다. ITX-청춘 열차는 현재 경춘선 용산-춘천역 사이에만 운행하며, 8량의 차량 중 2량은 2층으로 이뤄졌다.

20일 코레일에 따르면 ITX-청춘 열차는 주중 기준 하루 12회(편도 6회) 운행할 예정이다. 용산역에서 대전역까지 평균 운행시간은 1시간 55분이다. 이 열차는 새마을호에 준해 노량진, 신도림, 수원, 평택, 천안, 조치원역에 정차한다. 일반 열차로는 처음으로 광역전철 환승역인 신도림역(1·2호선)과 노량진역(1·9호선)에 정차해 열차를 이용한 출퇴근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운임은 새마을호와 동일하게 책정돼 용산∼천안 9천원, 용산∼대전 1만5천700원이다.

용산∼대전 구간은 일반 열차 이용객이 가장 많은 구간으로, 좌석이 매진되는 경우가 많아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ITX-청춘 경부선 운행이 시작되면 일반 열차 총 공급 좌석 수는 기존 11만544석에서 11만4천660석으로 4천116석 늘게 된다. 강남권에서 경부선 열차를 탈 때 영등포역이나 용산·서울역에 가지 않고 2호선과 9호선을 이용해 신도림역이나 노량진역에서 바로 열차를 탈 수도 있다.

코레일은 '봄 여행주간'(4월 29일∼5월 14일)과 '가정의 달 특별교통 대책 기간'(5월 3∼7일)에 맞춰 경부선 ITX-청춘이 운행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 변경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은 앞서 '일반 열차 서비스 개선대책'에 따라 지난달 무궁화호 객차를 늘려 운행했으며, 이번 ITX-청춘 운행으로 열차 이용이 더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다음달부터 용산-대전 구간서도 ‘ITX-청춘’ 운행
    • 입력 2017-04-20 10:09:49
    • 수정2017-04-20 10:18:05
    경제
다음 달 1일부터 경부선 서울 용산∼대전 구간에도 새마을호급 열차인 'ITX-청춘' 열차가 운행된다. ITX-청춘 열차는 현재 경춘선 용산-춘천역 사이에만 운행하며, 8량의 차량 중 2량은 2층으로 이뤄졌다.

20일 코레일에 따르면 ITX-청춘 열차는 주중 기준 하루 12회(편도 6회) 운행할 예정이다. 용산역에서 대전역까지 평균 운행시간은 1시간 55분이다. 이 열차는 새마을호에 준해 노량진, 신도림, 수원, 평택, 천안, 조치원역에 정차한다. 일반 열차로는 처음으로 광역전철 환승역인 신도림역(1·2호선)과 노량진역(1·9호선)에 정차해 열차를 이용한 출퇴근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운임은 새마을호와 동일하게 책정돼 용산∼천안 9천원, 용산∼대전 1만5천700원이다.

용산∼대전 구간은 일반 열차 이용객이 가장 많은 구간으로, 좌석이 매진되는 경우가 많아 이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ITX-청춘 경부선 운행이 시작되면 일반 열차 총 공급 좌석 수는 기존 11만544석에서 11만4천660석으로 4천116석 늘게 된다. 강남권에서 경부선 열차를 탈 때 영등포역이나 용산·서울역에 가지 않고 2호선과 9호선을 이용해 신도림역이나 노량진역에서 바로 열차를 탈 수도 있다.

코레일은 '봄 여행주간'(4월 29일∼5월 14일)과 '가정의 달 특별교통 대책 기간'(5월 3∼7일)에 맞춰 경부선 ITX-청춘이 운행될 수 있도록 사업계획 변경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은 앞서 '일반 열차 서비스 개선대책'에 따라 지난달 무궁화호 객차를 늘려 운행했으며, 이번 ITX-청춘 운행으로 열차 이용이 더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