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정부, 공무원 연수 열어 한반도 유사시 대응 논의”
입력 2017.04.20 (10:38) 수정 2017.04.20 (10:43) 국제
일본 정부가 지자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위기관리연수를 시행해 한반도 위기상황 대응책을 논의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2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1일까지 이틀간 도쿄도 다치카와시 자치대학교에서 47개 도도부현과 20개 정령시(인구 50만 이상 도시)의 위기관리책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방재·위기관리연수를 실시한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모든 지자체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방재·위기관리연수를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해에 대한 초동대응과 재해자 지원 등의 사례를 소개하고 토론하는 자리이지만, 요미우리는 연수에서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갈 것에 대비해 유사시 국가와 지자체의 연계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수에는 내각 위기관리 담당 간부와 내각부, 총무성의 소방청 담당자 등도 참석한다.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은 연일 한반도 위기 상황을 가정한 발언을 내놓고 있다.

아베 총리는 최근 "북한이 사린가스를 미사일에 장착해 발사할 능력을 갖추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유사시 일본으로 피난민이 유입할 경우 선별적으로 대응할 것" 등의 발언을 했다.

각료들도 "유사시 자위대가 한국 내 일본인을 구출할 수 있다"(이나다 도모미 방위상), "유사시 한국 거주 일본인의 귀국대책을 세워야 한다"(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등 잇따라 위기 상황을 언급했다.

일본 국민들 사이에서는 한반도 위기론이 확산되며 탄도미사일 공격을 받거나 대규모 테러가 발생했을 때 피난 순서 등을 소개하는 일본 정부의 인터넷 사이트 조회수가 급증했다.

NHK에 따르면 내각관방의 '국민보호 포털사이트'는 2012년 개설된 이후 월평균 조회수가 10만건 수준이었지만 작년 2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뒤 급증해 지난달에는 역대 최고인 45만858건을 기록했다.

여기에 북한이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맞아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했던 지난 15일에는 하루 동안만 조회수가 전달 전체보다 많은 45만8천373건으로 치솟았다.
  • “日정부, 공무원 연수 열어 한반도 유사시 대응 논의”
    • 입력 2017-04-20 10:38:32
    • 수정2017-04-20 10:43:12
    국제
일본 정부가 지자체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위기관리연수를 시행해 한반도 위기상황 대응책을 논의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20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1일까지 이틀간 도쿄도 다치카와시 자치대학교에서 47개 도도부현과 20개 정령시(인구 50만 이상 도시)의 위기관리책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방재·위기관리연수를 실시한다.

일본 정부가 이처럼 모든 지자체 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방재·위기관리연수를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해에 대한 초동대응과 재해자 지원 등의 사례를 소개하고 토론하는 자리이지만, 요미우리는 연수에서 한반도 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갈 것에 대비해 유사시 국가와 지자체의 연계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수에는 내각 위기관리 담당 간부와 내각부, 총무성의 소방청 담당자 등도 참석한다.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은 연일 한반도 위기 상황을 가정한 발언을 내놓고 있다.

아베 총리는 최근 "북한이 사린가스를 미사일에 장착해 발사할 능력을 갖추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유사시 일본으로 피난민이 유입할 경우 선별적으로 대응할 것" 등의 발언을 했다.

각료들도 "유사시 자위대가 한국 내 일본인을 구출할 수 있다"(이나다 도모미 방위상), "유사시 한국 거주 일본인의 귀국대책을 세워야 한다"(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등 잇따라 위기 상황을 언급했다.

일본 국민들 사이에서는 한반도 위기론이 확산되며 탄도미사일 공격을 받거나 대규모 테러가 발생했을 때 피난 순서 등을 소개하는 일본 정부의 인터넷 사이트 조회수가 급증했다.

NHK에 따르면 내각관방의 '국민보호 포털사이트'는 2012년 개설된 이후 월평균 조회수가 10만건 수준이었지만 작년 2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뒤 급증해 지난달에는 역대 최고인 45만858건을 기록했다.

여기에 북한이 태양절(김일성 생일)을 맞아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했던 지난 15일에는 하루 동안만 조회수가 전달 전체보다 많은 45만8천373건으로 치솟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