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택해경 신청사 이전…“21일~22일, 해난신고는 119나 112로”
입력 2017.04.20 (11:14) 수정 2017.04.20 (11:25) 사회
평택항 마린센터를 임시 청사로 써온 평택해양경비안전서가 오는 22일 평택시 포승읍 신영리로 청사를 옮긴다.

149억 원을 들여 지어진 신청사는 3만3천58㎡에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졌고,해경은 22일과 23일에 걸쳐 부서별로 이전할 계획이다.

평택 해경은 21일(내일) 오후7시부터 이튿날인 22일 0시까지 5시간 동안은 통신망 이전으로 전화신고를 받을 수 없다며 각종 해난 신고를 119나 112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 평택해경 신청사 이전…“21일~22일, 해난신고는 119나 112로”
    • 입력 2017-04-20 11:14:56
    • 수정2017-04-20 11:25:35
    사회
평택항 마린센터를 임시 청사로 써온 평택해양경비안전서가 오는 22일 평택시 포승읍 신영리로 청사를 옮긴다.

149억 원을 들여 지어진 신청사는 3만3천58㎡에 지상 6층 규모로 지어졌고,해경은 22일과 23일에 걸쳐 부서별로 이전할 계획이다.

평택 해경은 21일(내일) 오후7시부터 이튿날인 22일 0시까지 5시간 동안은 통신망 이전으로 전화신고를 받을 수 없다며 각종 해난 신고를 119나 112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