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주 두산리 명주짜기단체, 인간문화재됐다
입력 2017.04.20 (11:25) 수정 2017.04.20 (11:42) 문화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제87호 '명주짜기'의 보유단체로 경북 경주시 양북면 두산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두산손명주연구회'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손명주연구회는 마을에서 자발적으로 길쌈을 해오던 주민들이 1996년 자발적으로 결성한 단체다. 회원은 20여 명으로, 50∼60대가 주축을 이루고 있다. 대다수가 수십 년간 명주를 짜 왔고, 협업을 통해 명주짜기 기술을 전승하고 있다.

명주짜기는 누에고치에서 풀어낸 견사로 명주(비단)를 짜는 행위로, 1988년 4월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하지만 2007년 명예보유자인 경북 성주의 조옥이씨가 별세한 뒤 보유자와 보유단체 인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문화재청은 전국의 명주짜기 단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고, 두산손명주연구회만 응모해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유단체로 인정됐다.
  • 경주 두산리 명주짜기단체, 인간문화재됐다
    • 입력 2017-04-20 11:25:15
    • 수정2017-04-20 11:42:54
    문화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제87호 '명주짜기'의 보유단체로 경북 경주시 양북면 두산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두산손명주연구회'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두산손명주연구회는 마을에서 자발적으로 길쌈을 해오던 주민들이 1996년 자발적으로 결성한 단체다. 회원은 20여 명으로, 50∼60대가 주축을 이루고 있다. 대다수가 수십 년간 명주를 짜 왔고, 협업을 통해 명주짜기 기술을 전승하고 있다.

명주짜기는 누에고치에서 풀어낸 견사로 명주(비단)를 짜는 행위로, 1988년 4월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 하지만 2007년 명예보유자인 경북 성주의 조옥이씨가 별세한 뒤 보유자와 보유단체 인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문화재청은 전국의 명주짜기 단체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고, 두산손명주연구회만 응모해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유단체로 인정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