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업 불황에 ‘울산시’ 근로자 수 유일 감소
입력 2017.04.20 (12:05) 수정 2017.04.20 (13:18) 사회
조선업 구조 조정의 직격타를 맞은 울산 지역 근로자 수가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공기관 이전에 힘입어 세종시와 강원도의 근로자 수는 크게 늘었다.

고용노동부가 2016년 10월 기준으로 1인 이상 근로자가 종사하는 20만 개 표본 사업체(농림·어업 제외)를 대상으로 '지역별 사업체노동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세종시와 강원도는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근로자 수 증가율이 각각 5.2%와 3.2%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세종시는 지난해 인사혁신처와 국민안전처, 강원도는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도로교통공단 등 공공기관 이전이 큰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에는 울산시가 조선업 불황 등의 여파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0.3% 감소했다. 특히,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등 대형조선업이 밀집한 울산 동구(-5.3%, -5천명)와, 경남 거제시(-3.2%, -4천명), 전남 영암군(-5.5%, -2천명)의 근로자 수가 크게 줄었다.

근로자 수 증가율이 높은 자치구는 인천 중구와 서울 성동구 순이고, 시 지역은 경북 김천시, 경북 안동시 순이며, 군지역은 경북 군위군, 경북 예천군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 김천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안동은 경북도청, 원주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공공기관 이전 효과를 크게 봤다.

1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시(4,183천명)와 경기도(3,849천명)로 전체의 45.6%를 차지했다.

2016년 10월 말 현재 전국적으로 1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 수는 1천682만 2천여 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했다.
  • 조선업 불황에 ‘울산시’ 근로자 수 유일 감소
    • 입력 2017-04-20 12:05:36
    • 수정2017-04-20 13:18:12
    사회
조선업 구조 조정의 직격타를 맞은 울산 지역 근로자 수가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공공기관 이전에 힘입어 세종시와 강원도의 근로자 수는 크게 늘었다.

고용노동부가 2016년 10월 기준으로 1인 이상 근로자가 종사하는 20만 개 표본 사업체(농림·어업 제외)를 대상으로 '지역별 사업체노동력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세종시와 강원도는 전년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근로자 수 증가율이 각각 5.2%와 3.2%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세종시는 지난해 인사혁신처와 국민안전처, 강원도는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도로교통공단 등 공공기관 이전이 큰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광역자치단체 가운데에는 울산시가 조선업 불황 등의 여파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유일하게 0.3% 감소했다. 특히,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등 대형조선업이 밀집한 울산 동구(-5.3%, -5천명)와, 경남 거제시(-3.2%, -4천명), 전남 영암군(-5.5%, -2천명)의 근로자 수가 크게 줄었다.

근로자 수 증가율이 높은 자치구는 인천 중구와 서울 성동구 순이고, 시 지역은 경북 김천시, 경북 안동시 순이며, 군지역은 경북 군위군, 경북 예천군 순으로 나타났다.

경북 김천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안동은 경북도청, 원주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공공기관 이전 효과를 크게 봤다.

1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시(4,183천명)와 경기도(3,849천명)로 전체의 45.6%를 차지했다.

2016년 10월 말 현재 전국적으로 1인 이상 사업체 근로자 수는 1천682만 2천여 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