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걀값 다시 상승…한 판에 7,600원
입력 2017.04.20 (12:41) 수정 2017.04.20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설 연휴 이후 안정세를 이어가던 달걀 가격이 다시 치솟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어제 30개들이 특란의 평균 소매가가 7천 6백 원 대로, 한 달 전보다 4백 원 가까이 올랐고 1년 전보다는 2천 3백원 이상 급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부활절과 초중고 소풍 시즌 등으로 달걀 수요가 증가한 데다 미국과 스페인에서 AI가 발생해 달걀 수입이 중단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 달걀값 다시 상승…한 판에 7,600원
    • 입력 2017-04-20 12:42:48
    • 수정2017-04-20 13:02:35
    뉴스 12
설 연휴 이후 안정세를 이어가던 달걀 가격이 다시 치솟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어제 30개들이 특란의 평균 소매가가 7천 6백 원 대로, 한 달 전보다 4백 원 가까이 올랐고 1년 전보다는 2천 3백원 이상 급등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부활절과 초중고 소풍 시즌 등으로 달걀 수요가 증가한 데다 미국과 스페인에서 AI가 발생해 달걀 수입이 중단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