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축구장 46개 규모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 개장
입력 2017.04.20 (15:35) 수정 2017.04.20 (15:38) 경제
축구장 46개 크기에 카지노까지 갖춘 대규모 복합리조트가 오늘(20일) 인천 영종도에서 문을 열었다.

한국 파라다이스그룹과 일본 엔터테인먼트 기업 세가사미홀딩스의 합작법인인 ㈜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20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국제업무단지 안에서 '파라다이스시티' 개장식을 진행했다.

33만㎡(약 10만 평) 규모의 파라다이스시티는 호텔, 리조트, 컨벤션, 카지노, 쇼핑시설, 식당가, 스파, 클럽, 야외 공연장 등으로 구성된다. 2014년 11월 착공돼 이날 먼저 호텔, 외국인 전용 카지노, 컨벤션 시설 등을 개장했는데, 지금까지 1단계 사업비로만 1조 3천억 원이 들었다. 나머지 시설들은 내년 상반기에 선을 보일 예정이다.

1층에는 우선 '미슐랭 투 스타' 식당을 포함해 6개의 레스토랑과 바,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 국내 특급호텔 가운데 가장 큰 연회장을 보유한 컨벤션 등이 들어섰다. 4층부터 10층까지는 객실이며, 3층에는 3개의 라운지와 실내외 수영장, 스파, 사우나, 피트니스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자리잡았다.

파라다이스는 개장 초기에 연 15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4개 카지노 사업장(인천·워커힐·부산·제주 그랜드)을 포함한 그룹의 연결 기준 매출액이 올해 8천800억 원, 2018년 1조1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필립 파라다이스 회장은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는 서울에서 40분 거리로 가까워 경쟁력이 있다며 한류 대표 여행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는 세가사미홀딩스 사토미 하지메 회장, 유정복 인천시장,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직무대행 등이 참석했다.
  • 축구장 46개 규모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 개장
    • 입력 2017-04-20 15:35:46
    • 수정2017-04-20 15:38:50
    경제
축구장 46개 크기에 카지노까지 갖춘 대규모 복합리조트가 오늘(20일) 인천 영종도에서 문을 열었다.

한국 파라다이스그룹과 일본 엔터테인먼트 기업 세가사미홀딩스의 합작법인인 ㈜파라다이스세가사미는 20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국제업무단지 안에서 '파라다이스시티' 개장식을 진행했다.

33만㎡(약 10만 평) 규모의 파라다이스시티는 호텔, 리조트, 컨벤션, 카지노, 쇼핑시설, 식당가, 스파, 클럽, 야외 공연장 등으로 구성된다. 2014년 11월 착공돼 이날 먼저 호텔, 외국인 전용 카지노, 컨벤션 시설 등을 개장했는데, 지금까지 1단계 사업비로만 1조 3천억 원이 들었다. 나머지 시설들은 내년 상반기에 선을 보일 예정이다.

1층에는 우선 '미슐랭 투 스타' 식당을 포함해 6개의 레스토랑과 바, 국내 최대 규모의 외국인 전용 카지노, 국내 특급호텔 가운데 가장 큰 연회장을 보유한 컨벤션 등이 들어섰다. 4층부터 10층까지는 객실이며, 3층에는 3개의 라운지와 실내외 수영장, 스파, 사우나, 피트니스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자리잡았다.

파라다이스는 개장 초기에 연 15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4개 카지노 사업장(인천·워커힐·부산·제주 그랜드)을 포함한 그룹의 연결 기준 매출액이 올해 8천800억 원, 2018년 1조1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필립 파라다이스 회장은 "동북아 최초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는 서울에서 40분 거리로 가까워 경쟁력이 있다며 한류 대표 여행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는 세가사미홀딩스 사토미 하지메 회장, 유정복 인천시장,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직무대행 등이 참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