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드 보복에도 화장품 1분기 중국 수출 27%↑
입력 2017.04.20 (16:12) 수정 2017.04.20 (16:28) 경제
화장품 수출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중국이 큰 시장인 화장품 수출도 주춤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1분기에도 증가세는 지속됐다.

20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화장품 수출액은 9억3천500만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2.1% 증가했다. 화장품 수출은 2012년 8억3천100만 달러에서 연평균 42.7%씩 늘어 지난해 사상 최대인 34억4천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화장품 품목별로 보면 토너(스킨), 로션 등 기초화장용 제품이 지난해 전체 화장품 수출액의 48.7%인 16억7천800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기초화장용 제품은 2012년(3억9천400만 달러)과 견줘 4.3배나 늘었다. 이어 메이크업용 제품(3억4천200만 달러), 눈화장용 제품(1억3천500만 달러), 입술화장용 제품(8천700만 달러) 순이었다.

지난해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전체의 36.1%에 달하는 12억4천400만 달러였다. 중국은 2000년 이후 쭉 한국의 화장품 수출국 1위 자리를 지켰다. 올해 1분기에도 중국으로 화장품 수출은 3억3천700만 달러를 기록, 전체 화장품 수출의 36.1%를 차지하며 1년 전보다 26.9% 증가했다.

화장품 본고장인 유럽연합(EU)으로 수출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대 EU 화장품 수출액은 8천600만 달러로 2012년보다 347.9% 성장했다. 특히 같은 기간 이탈리아로의 수출은 3천765.7%, 스페인에 대한 수출은 863.7%, 프랑스에 대한 수출은 811.1% 증가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중국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간 건 지난해 10월부터 고가 화장품에 대한 소비세가 30%에서 15%로 인하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사드 보복에도 화장품 1분기 중국 수출 27%↑
    • 입력 2017-04-20 16:12:31
    • 수정2017-04-20 16:28:32
    경제
화장품 수출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중국이 큰 시장인 화장품 수출도 주춤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1분기에도 증가세는 지속됐다.

20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화장품 수출액은 9억3천500만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2.1% 증가했다. 화장품 수출은 2012년 8억3천100만 달러에서 연평균 42.7%씩 늘어 지난해 사상 최대인 34억4천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화장품 품목별로 보면 토너(스킨), 로션 등 기초화장용 제품이 지난해 전체 화장품 수출액의 48.7%인 16억7천800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기초화장용 제품은 2012년(3억9천400만 달러)과 견줘 4.3배나 늘었다. 이어 메이크업용 제품(3억4천200만 달러), 눈화장용 제품(1억3천500만 달러), 입술화장용 제품(8천700만 달러) 순이었다.

지난해 중국으로의 수출액은 전체의 36.1%에 달하는 12억4천400만 달러였다. 중국은 2000년 이후 쭉 한국의 화장품 수출국 1위 자리를 지켰다. 올해 1분기에도 중국으로 화장품 수출은 3억3천700만 달러를 기록, 전체 화장품 수출의 36.1%를 차지하며 1년 전보다 26.9% 증가했다.

화장품 본고장인 유럽연합(EU)으로 수출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대 EU 화장품 수출액은 8천600만 달러로 2012년보다 347.9% 성장했다. 특히 같은 기간 이탈리아로의 수출은 3천765.7%, 스페인에 대한 수출은 863.7%, 프랑스에 대한 수출은 811.1% 증가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중국 수출이 증가세를 이어간 건 지난해 10월부터 고가 화장품에 대한 소비세가 30%에서 15%로 인하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