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국제사회에 올바른 역사인식 확산 노력”
입력 2017.04.20 (16:50) 수정 2017.04.20 (17:02) 정치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를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해 파문이 불거진 데 대해 "해당 국가(미국·중국)뿐 아니라 전체 국제사회에 올바른 역사인식이 확산되게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잘못된 역사관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 아래 이 같은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 인터뷰 발언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여러 외교 경로로 확인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실이 파악되는 대로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지난 12일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6~7일 미국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 정부 “국제사회에 올바른 역사인식 확산 노력”
    • 입력 2017-04-20 16:50:31
    • 수정2017-04-20 17:02:07
    정치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를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해 파문이 불거진 데 대해 "해당 국가(미국·중국)뿐 아니라 전체 국제사회에 올바른 역사인식이 확산되게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 발언에 대해 잘못된 역사관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 아래 이 같은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 인터뷰 발언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여러 외교 경로로 확인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사실이 파악되는 대로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지난 12일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6~7일 미국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