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한국이 中일부였다’ 발언 관련 답변 회피
입력 2017.04.20 (17:02) 수정 2017.04.20 (17:08) 국제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국가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한 이 발언으로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이 우려하고 있다는 질문에 "내가 당신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캉 대변인은 시진핑 주석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라는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은채 "미·중 정상이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정상회담을 했을 때 한반도 문제에 대해 매우 깊이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으며 관련 상황은 이미 제때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이에 루 대변인은 한국 정부로부터 외교 경로를 통해 확인요청 서한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이미 답변했지만, 한국 국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나 역시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 이와 관련한 정황을 알지 못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 中, ‘한국이 中일부였다’ 발언 관련 답변 회피
    • 입력 2017-04-20 17:02:18
    • 수정2017-04-20 17:08:55
    국제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국가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명확한 답변을 피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전한 이 발언으로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이 우려하고 있다는 질문에 "내가 당신에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한국 국민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루캉 대변인은 시진핑 주석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라는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은채 "미·중 정상이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정상회담을 했을 때 한반도 문제에 대해 매우 깊이 충분히 의견을 교환했으며 관련 상황은 이미 제때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

이에 루 대변인은 한국 정부로부터 외교 경로를 통해 확인요청 서한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이미 답변했지만, 한국 국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나 역시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 이와 관련한 정황을 알지 못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