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걀값 또 올라…한 판에 약 7,700원
입력 2017.04.20 (17:14) 수정 2017.04.20 (17:3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설 연휴 이후 안정세를 이어가던 달걀 가격이 다시 치솟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어제 30개들이 특란의 평균 소매가가 7천696원으로, 한 달 전보다 4백 원 가까이 올랐고 1년 전보다는 2천3백 원 이상 급등했다고 밝혔습니다.

부활절과 학교 소풍 등으로 수요가 늘어난데다 미국과 스페인에서 AI가 발생해 달걀 수입이 중단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 달걀값 또 올라…한 판에 약 7,700원
    • 입력 2017-04-20 17:16:08
    • 수정2017-04-20 17:32:38
    뉴스 5
설 연휴 이후 안정세를 이어가던 달걀 가격이 다시 치솟고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어제 30개들이 특란의 평균 소매가가 7천696원으로, 한 달 전보다 4백 원 가까이 올랐고 1년 전보다는 2천3백 원 이상 급등했다고 밝혔습니다.

부활절과 학교 소풍 등으로 수요가 늘어난데다 미국과 스페인에서 AI가 발생해 달걀 수입이 중단됐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