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사구역 산불 급증…관제시스템 절실
입력 2017.04.20 (21:41) 수정 2017.04.20 (21:48)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군사작전구역인 민통선과 비무장지대에서 해마다 산불 발생 건수가 늘고 있지만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군사작전구역이라는 이유로 군과 산림청의 협조가 잘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이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통선과 바로 인접한 경기 북부의 한 산불 초소.

수십 명의 산불 진화대원들이 산불 예방 활동에 한창입니다.

지난 11일에도 산불이 발생해 산림 5㏊ 가 소실되는 등 해마다 봄철 산불이 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전덕천(경기 연천군 산림정책팀장) : "민통선 지역내에서 발생하는 산불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저희 군에서는 군부대와 협조체제를 유지해서 항상 긴장감을 가지고..."

특히 휴전선 남북 2㎞ 구역인 비무장지대와 그 남쪽 20㎞ 구간인 민통선에서의 산불은 계속 늘고 있습니다.

4년 전 7건에 그쳤던 발생 건수가 다음 해에는 두 자릿수로 늘었고 올 들어서는 지금까지 벌써 12건에 이릅니다.

문제는 산불이 나도 진화가 쉽지 않다는 데 있습니다.

진화를 담당하는 산림청이 GPS와 무인감시 카메라 등을 이용한 '산불상황관제시스템'을 설치하고 싶어도 불가능합니다.

군사작전 구역이기 때문입니다.

<녹취>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일반 지역하고 동일하게 적용시키기는 좀 어려운 상황입니다. 군 특수성 때문에... 휴전선으로 남북이 가로막힌 곳이잖습니까?"

군부대 통보를 받고서야 헬기를 띄워 진화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

당연히 신속한 진화는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석우(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연합 의장) : "(산림청이)적극적으로 군부대와 협조체계를 구축해서 불이 나더라도 신속하게 출동해서, 이쪽 같은 경우는 단기간에 빨리 (산불을) 처리하는게 중요하거든요."

군의 우려를 고려하면서도 늘어나는 산불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군사구역 산불 급증…관제시스템 절실
    • 입력 2017-04-20 21:44:19
    • 수정2017-04-20 21:48:02
    뉴스9(경인)
<리포트>

군사작전구역인 민통선과 비무장지대에서 해마다 산불 발생 건수가 늘고 있지만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군사작전구역이라는 이유로 군과 산림청의 협조가 잘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이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통선과 바로 인접한 경기 북부의 한 산불 초소.

수십 명의 산불 진화대원들이 산불 예방 활동에 한창입니다.

지난 11일에도 산불이 발생해 산림 5㏊ 가 소실되는 등 해마다 봄철 산불이 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전덕천(경기 연천군 산림정책팀장) : "민통선 지역내에서 발생하는 산불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 저희 군에서는 군부대와 협조체제를 유지해서 항상 긴장감을 가지고..."

특히 휴전선 남북 2㎞ 구역인 비무장지대와 그 남쪽 20㎞ 구간인 민통선에서의 산불은 계속 늘고 있습니다.

4년 전 7건에 그쳤던 발생 건수가 다음 해에는 두 자릿수로 늘었고 올 들어서는 지금까지 벌써 12건에 이릅니다.

문제는 산불이 나도 진화가 쉽지 않다는 데 있습니다.

진화를 담당하는 산림청이 GPS와 무인감시 카메라 등을 이용한 '산불상황관제시스템'을 설치하고 싶어도 불가능합니다.

군사작전 구역이기 때문입니다.

<녹취> 산림청 관계자(음성변조) : "일반 지역하고 동일하게 적용시키기는 좀 어려운 상황입니다. 군 특수성 때문에... 휴전선으로 남북이 가로막힌 곳이잖습니까?"

군부대 통보를 받고서야 헬기를 띄워 진화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

당연히 신속한 진화는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 이석우(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연합 의장) : "(산림청이)적극적으로 군부대와 협조체계를 구축해서 불이 나더라도 신속하게 출동해서, 이쪽 같은 경우는 단기간에 빨리 (산불을) 처리하는게 중요하거든요."

군의 우려를 고려하면서도 늘어나는 산불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